Quantcast

[현장] ‘악인전’ 마동석, “마블리-마동석다움 버리고 액션의 결→악랄하게 변신”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4.09 18: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마동석이 ‘악인전’에서  기존의 캐릭터와는 결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어느덧 벚꽃이 만개한 9일 오전 11시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악인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원태 감독을 비롯해 배우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마동석은 “마동석 그 자체의 모습 대신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마동석 / (주)키위미디어그룹 제공
마동석 / (주)키위미디어그룹 제공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K의 표적이 되었다가 살아난 중부권을 주름잡는 제우스파 수장 장동수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김무열,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살인마 K(김성규 분)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다.

마동석은 기존의 압도적인 외모와 카리스마로 자신 혹은 주변을 위협하는 대상들을 단숨에 제압하는 캐릭터가 전매특허이자 그만이 할 수 있는 독보적인 영역이었다. 또 츤데레지만 언제나 약한 이들을 지켜주는 좋은 사람이었다.

범죄 뿐만이 아니라 드라마, 액션 등에 이르기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존재감을 드러냈던 마동석 캐릭터의 세계관이 ‘악인전’을 통해 새로운 영역으로 확장된 것이 기대되는 바다.

마동석은 “이 작품에 매력을 느낀 이유가 굉장히 악랄하고 악마같은 악당이 주연이라서 매력으로 다가왔다”라며 “조직의 보스인데 연쇄살인마에게 당하며 형사와 힘을 더하는 역할이다”라고 설명했다.

마동석 / (주)키위미디어그룹 제공
마동석 / (주)키위미디어그룹 제공

이어 그는 “그동안 많은 영화에서 저 마동석 그 자체로 출연했다. 나 또한 그런 것을 좋아했다”라며 “이번에는 다른 모습으로 변신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영화에서 형사가 더 깡패같다. 그런 재미요소가 많이 있다”고 전했다.

마동석은 중부권 최대 조직 제우스파 보스로 적에게 무자비하고, 사업에 천부적인 재능이 있고, 주먹 또한 감히 상대할 자가 없는 캐릭터 장동수로 등장한다.

‘범죄도시’의 강력반 괴물 형사, ‘신과함께-인과 연’의 인간을 귀히 여기는 성주신 등 여러 매력을 뽐내온 마동석이 신선한 캐릭터로 돌아온다. 이에 이원태 감독은 “순발력이 좋고 대사나 상화아에 대한 창의력도 좋아서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능력도 탁월하다”며 장동수는 마동석과 함께 만든 캐릭터여서 더욱 특별하다고 밝혔다.

‘악인전’은 오는 5월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