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아름다운 세상’ 추자현, 9년 만의 韓 드라마 복귀 이유? “감독, 작가님 믿고 한 배 탔다”

  • 국다원 기자
  • 승인 2019.04.04 16: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다원 기자] 추자현이 9년 만의 한국 드라마 복귀 소감을 밝혔다.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박희순, 추자현, 오만석, 조여정, 박찬홍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희순-추자현-조여정-오만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아름다운 세상’은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극중 박희순은 아들의 사고 후 불의와 부딪치며 진정한 어른으로 거듭나는 아빠 박무진 역을, 추자현은 아들의 사건 뒤에 감춰진 진실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투쟁하는 엄마 강인하 역을 맡았다.

오만석은 타인의 고통에 무감각한 소시오패스를 기질을 가진 아빠 오진표 역을, 조여정은 아들의 죄를 덮기 위한 잘못된 선택으로 벼랑 끝에 선 엄마 서은주 역을 맡았다.

추자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추자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추자현의 국내 드라마 출연은 지난 2010년 방송된 MBC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 이후 9년 만이다.

이날 추자현은 “거의 10년 만에 한국에 돌아와서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저한테 정말 감사한 일이었는데 오늘 드디어 준비한 것들을 선보이는 날이라 개인적으로 굉장히 의미 있다”고 복귀 소감을 전했다.

추자현은 ‘아름다운 세상’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그때 당시에는 특별한 이유를 먼저 생각하진 않았다. 박찬홍 감독님과 김지우 작가님 작품이었기에 굉장히 감사하고 순수한 마음으로 대본을 봤다”며 “사회 문제를 다루는 무거운 소재였기 때문에 저를 결정하고 역할을 주신 것에 정말 감사했지만 제가 선뜻 그 역할을 맡기에는 너무나 부담스러운 게 있어서 그 부분에 고민을 많이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아무래도 배우가 개인적으로 역할을 해석해서 매력을 발산하는 캐릭터적인 작품이 아니라 실존 인물, 실화를 바탕으로 했냐는 질문이 나올 정도로 굉장히 조심스러운 소재다. 연기도 그런 시점에서 다가갔어야 했다”며 “제가 과연 그걸 잘 소화해낼 수 있을까 자신감이 많이 떨어져 있고 그런 부분에서 어려웠는데 감독님, 작가님과 미팅 이후에 너무나 큰 힘을 받아서 감독님과 작가님을 믿고 자신 있게 한 배를 탔다”고 말했다.

박희순, 추자현, 오만석, 조여정을 비롯해 이청아, 남다름, 김환희, 서동현, 서영주, 이재인 등이 출연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은 5일(금)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