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틱톡 스포트라이트’ 김준수(XIA), “우선 도전하라…참가자들 꿈 이룰 수 있길”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3.28 17: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김준수(XIA)가 ‘틱톡 스포트라이트’ 멘토이자 선배로서 후배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28일 오전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틱톡 스포트라이트 프로젝트 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멘토로 활약할 음악인 윤도현, 윤민수, 다이나믹듀오, 거미, 김준수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틱톡 스포트라이트는 한국과 일본에서 연이어 개최되는 행사로 음악 분야에서 다양한 재능과 끼를 갖춘 뮤지션을 발굴해 육성하고자 기획됐다. 

전 세계인들의 창의력과 재능 발상의 장을 마련해 온 플랫폼 답게 신개념 음악 창작 오디션을 통해 모든 대중들에게 ‘모바일 스포트라이트’라는 기적의 순간을 선사하고자 한다. 뮤지션을 꿈꾸거나 인디로 활동하는 많은 뮤지션들에게 하나의 아이콘으로서 그리고 영상을 만드는 글로벌 크리에이터들에게도 새로운 혁신의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저명한 뮤지션, 국내외 유명 프로듀서 및 업계 전문가로 구성된 화려한 멘토 라인업도 눈길을 끈다. 윤도현, 윤민수, 다이나믹 듀오, 거미, 김준수 등 총 12명의 멘토가 공정하게 심사한다. 

윤도현-윤민수-다이나믹 듀오(최자-개코)-거미-김준수 / 틱톡

특히 뮤지컬을 제외하고 다른 선후배들과 공식 석상에 나서는 일이 드물었던 김준수의 참여가 흥미롭다. 

이날 가수 겸 뮤지컬배우로 활동 중인 김준수는 틱톡의 차별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곡 하나가 사랑을 받고 스포트라이트를 받기까지 수많은 과정이 필요한데 ‘틱톡 스포트라이트 프로젝트’는 그 벽을 많이 허물어줄 것 같았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가장 특별한 점은 사용자들과 같이 음악을 만들어가는 점이 재밌다고 느꼈다”며 “그래서 더 다양하고 재미있는 곡들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자신이 생각을 밝혔다. 

틱톡 스포트라이트의 참가자들은 15초에서 1분가량의 짧은 영상을 통해 자신의 잠재력과 능력을 인정받아야 한다. 그렇다면 김준수가 심사위원으로서 생각하는 중요한 점은 무엇일까.

이에 김준수는 “영상으로 오디션을 본다는 게 쉽지는 않을 것 같다”면서 참신함과 창의성이란 키워드를 꼽았다. 그는 “1분 안에 느낄 수 있는 부분은 임팩트가 아닐까 싶다. 귀에 맴돌 수 있을 만한 부분이 들리면 우선순위로 꼽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윤도현-윤민수-다이나믹 듀오(최자-개코)-거미-김준수 / 틱톡

새로운 방식의 오디션, 그리고 다양한 장르로 뭉친 멘토 군단인 만큼 기대하는 참가자 역시 달랐다.

윤민수는 “틱톡 음악들이 밝은 톤도 많고 감성적인 멜로디도 있는 것 같아서 다양한 음악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자는 “새로운 래퍼가 나오길 기대하고 있다. 랩하는 친구들에게 적당한 플랫폼 같다. 한국의 힙합이 전세계적으로 많이 퍼져있고 인기가 많다”며 “플랫폼 자체가 글로벌하니까 그 친구들에게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이를 들은 윤도현은 “랩은 이미 많으니까 그만해라. 밴드 좀 하자”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거미는 여성 참가자들에게 자신만의 노하우를 전했다. 그는 “여자의 마음을 대변하는 그런 곡을 선택한다면 더 많은 여성분들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만의 노하우를 전했다. 

이어 “짧은 시간 안에 보여줘야 하기 때문에 준비하는 동안은 영민하게 고민했으면 좋겠다. 본인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걸 찾아서 진심을 담아서 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 눈길을 끌었다.

윤도현-윤민수-다이나믹 듀오(최자-개코)-거미-김준수 / 틱톡

대선배 윤민수에게 ‘국위선양’을 하고 있다는 칭찬을 받기도 한 김준수는 이날 사회자에게 글로벌 스타로서 같은 꿈을 꾸는 후배들을 위한 응원의 메시지를 부탁받았다. 

이 같은 칭찬에 쑥스러운 듯 수줍은 미소를 보이던 김준수는 “우선 제가 해드릴 수 있는 유일한 얘기는 ‘우선 도전하라’는 말이다. 망설이지 말고 도전해줬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가수를 꿈꾸는 분들은 글로벌 무대에 서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라며 “이 프로그램이 그분들의 그 꿈을 이루어줄 수 있는 장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틱톡 스포트라이트는 4월 5일 공식 런칭을 기점으로 약 두 달간의 신청 기간을 갖는다. 이 기간 동안 각 음원별 틱톡 내에서 만들어지는 영상 수, 뷰 수, 공유 수 등의 수치를 기반으로 1, 2차 예선을 통해 50곡으로 추려진다. 

최종 라운드에서는 틱톡 사용자들의 반응은 물론 멘토 12명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10곡을 틱톡 스포트라이트의 최종 우승곡들로 선발할 예정이다. 최종 우승자들에게는 총 1억원 상당의 음원 및 뮤직비디오 제작비가 지원된다.

더불어 우승곡들의 정식 발매 후 발생되는 모든 수익금은 참여 뮤지션 및 제작 프로덕션 하우스, 유통사에 돌아가며 틱톡은 해당 음원들의 글로벌 프로모션 및 마케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