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주간아이돌’ 워너원 라이관린X펜타곤 우석, ‘묻고싶다-빛나리’ 콜라보 최초 무대…보조개까지 아는 브로맨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20 17: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주간아이돌’에서 우석과 관린이 특별한 무대를 꾸몄다. 
 
20일 방송된MBC every1 ‘주간아이돌’에서는 조세호, 광희, 남창희이 진행으로 최근 스페셜 유닛으로 '별짓'으로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고 있는 우석과 라이관린이 출연했다.

 

MBC every1 ‘주간아이돌’방송캡처
MBC every1 ‘주간아이돌’방송캡처

 

우석은 아이돌그룹 '펜타곤'의 멤버로 뛰어난 랩실력과 보컬을 보여주고 라이관린은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워너원'의 멤버가 되면서 인기를 끌었다.  
  
라이관린은 우석과 함께 유닛을 결성하게 된 이유에 대해 “연습생 때부터 너무 좋아했었다. 펜타곤 청개구리 활동 때 우석 형이 머리를 밀었는데 너무 멋있다고 연락드렸다. '너도 해야지' 하셔서 투빡으로 유닛 활동하자고 장난으로 말했는데 어느날 소속사에서 준비 잘하고 있냐고 연락이 왔다”라고 말했다.
 
우석은 “처음에는 되게 좋았다가 관린이는 워너원 끝나고 딱 나오면 되는데 왜 굳이 나랑 하나 싶은 적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라이관린은 “저는 우석 형이랑 옛날부터 하고 싶었다. 롤모델이었고 고민 같은 것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우석과 관린은 등장과 함께 유닛 데뷔곡 '별짓' 무대를 보여줬고 인싸댄스인 '오나나춤'을 보여줬다. 
  
평소 몸에 밴 슈트 매너로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던 라이관린은 이날 테이블 매너를 보여줬다.
 
특히 기본적인 식사예절과 커틀러리 사용법을 설명하는 모습은 '매너가 사람을 만든다'라는 말을 실감하게 했다. 

둘은 서로에 대해 많은 것을 알고 있었고 우석에게 “라이관린의 보조개가 어느 쪽에 있냐”고 묻자 “왼쪽”이라고 자신있게 말하면서 놀라움을 줬다.  

 

MBC every1 ‘주간아이돌’방송캡처
MBC every1 ‘주간아이돌’방송캡처

 
이밖에도 라이관린은 기상천외한 농구 게임부터 한국어, 중국어, 영어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 '왕자님'이라는 수식어를 제대로 입증했다.
 
'백 투 더 데뷔' 코너에서는 역주행으로 인기몰이를 했던 펜타곤의 '빛나리'와 방송 최초로 선보이는 워너원의 '묻고 싶다' 콜라보 무대를 공개했다.
 
라이관린은 “묻고 싶다는 워너원의 마지막 콘서트에서 보여줬던 곡이다 춤이 굉장히 멋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본 무대에서는 두 사람은 처음부터 한 팀이었던 것처럼 엄청난 케미를 보여줬다.
 

특히 라이관린은 '빛나리'를 출 댄 롤모델인 우석 앞에서 수줍은 듯 보였으나, 이내 '묻고싶다'가 시작되자 언제 그랬냐는 듯 카리스마 있는 춤사위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MBC every1 ‘주간아이돌’는 매주 수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되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