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이미숙-송선미는 정말 몰랐나?, 윤지오 “진실 말해달라” 호소…진상 규명 문턱서 번번이 묻힌 故장자연 사건 정리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3.19 13: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故장자연 사건의 마지막 증언자 윤지오가 송선미 해명에 반박하며 이미숙에게 진실을 밝혀달라 호소했다. 

◆이미숙은 ‘장자연 리스트’를 정말 몰랐나 

故장자연을 모른다던 이미숙이 사건과 연관돼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009년 이미숙은 故장자연 수사 중 진행됐던 참고인 조사 당시 “장자연이 누군지 몰랐고 이번 사건을 통해 알게 됐다. 문서를 보지도 못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18일 디스패치는 “이미숙은 모릅니다?…장자연, 마지막 CCTV 분석”이라는 기사를 통해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 문건에 대해 이미숙, 송선미가 알고 있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장자연 리스트’로 불리고 있는 문건에는 장자연이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대기업 종사자 등 31명에게 술 접대와 성상납을 강요당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보도에 따르면 과거 이미숙, 송선미, 장자연은 소속사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 김종승 대표와 전속계약 해지를 놓고 분쟁 중이었다.

유튜브 ‘
유튜브 ‘고발뉴스 뉴스방’ 캡처 

2009년 2월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 매니저였던 유장호가 새로 설립한 ‘호야’ 소속사로 이적한 이미숙은 전 소속사와 계약기간이 1년 정도 남아있었다.

위약금 문제로 계약 해지를 하지 못했던 장자연 역시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와 계약 해지를 원하고 있던 상황.

유장호는 장자연을 불러 계약 해지를 약속하며 김종승 대표에게 받은 피해 사례를 A4용지에 작성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장자연은 유장호 사무실에서 A4용지 4~6장 분량의 문건을 작성했으며 그 내용에는 이미숙, 송선미 피해 사례도 담겨 있었다.

즉 보도 내용을 종합해 보면 이미숙과 유장호는 김종승 대표의 약점을 잡기 위해 장자연을 이용했다는 것이다.

장자연이 죽은 뒤 이 문건은 ‘장자연 유서’로 포장됐다.

그러나 실제로 장자연은 문건마다 간인을 했다. 문건 끝에는 주민번호를 썼고 지장을 찍었다는 점에서 유서의 형태로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런 보도가 불거지며 송선미는 “장자연에 대해 전혀 모른다. 아는 것이 있다면 진실을 왜 함구하고 있겠는가”라고 입장을 밝혔으며 이미숙은 여전히 입을 다물고 있는 상태다.

이에 18일 ‘고발뉴스’에 출연한 윤지오는 “마지막으로 좋은 선배님으로 기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아는 진실과 정황까지만 말씀해주시면 좋겠다”라며 “선배로서 후배를 모른다는 게 자랑은 아니지 않나. 몰랐다고 말하는 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윤지오 호소→국민청원 66만 돌파→조사 기간 두달 연장 

윤지오의 외로운 싸움에 국민들이 함께했다.

故장자연 사건의 마지막 증언자 윤지오는 10년 만에 용기를 내어 진상 규명을 위해 공개 증언에 나섰다. 

그러나 세간의 관심은 온통 연예인 신변 쫓기에 쏠리면서 사건을 또다시 묻혀가는 듯 했다. 

윤지오는 포기하지 않았다. 언론 매체마저도 연예인 사건에 집중하며 윤지오를 외면했지만 이번엔 국민들이 함께했다.

그 결과 3월 말 공소시효 만료 예정이었던 장자연 사건은 수사 연장 국민청원 66만을 돌파하며 두 달 연장됐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18일 문재인 대통령은 “사회 특권층에서 일어난 이들 사건의 진실을 규명해 내지 못하면 우리는 정의로운 사회를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철저한 진상 규명을 지시했다.

활동 기간 연장과 관련해 과거사위원들 내부에서도 재연장을 찬성하는 위원과 재연장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쪽으로 의견이 갈렸지만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여론이 높아지면서 재연장이 불가피하다는 방향으로 의견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가해자들에게 적용할 수 있다고 거론된 혐의 중 공소시효가 가장 긴 강제추행 혐의의 시효가 10년인 점을 고려하면 처벌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게 법조계의 중론이다.

이에 윤지오는 “단순 자살이 아니라고 보고 수사에 들어가면 공소시효가 25년으로 늘어난다”라고 주장하며 진상 규명과 가해자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매번 진상 규명 문턱에서 번번이 묻혔던 故장자연 사건.

살아서도 죽어서도 고통받는 고인의 죽음에 대한 진실이 꼭 밝혀지길.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