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40kg 감량 성공’ 류담, 다이어트 비법은? 의외로 간단 “한 번 운동을 시작하면 1시간 반 씩 꾸준히 했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3.17 12: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방송인 겸 배우 류담(40)이 40kg 감량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류담은 연기에 더 집중하기 위해 다이어트를 시작했다고 소개헀다.

류담은 지난 7일 연애매체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연기를 하면서 다양한 캐릭터를 하고 싶었는데, 캐릭터가 한정적이었다”라고 말했다. 

특히 다이어트 계기를 전하며 “연기를 하는 다른 동료들도 살을 빼고 이미지를 변신하면 연기할 때 더 폭넓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그에게 조언했다.

류담은 “2년 동안 다이어트를 했다”며 “40kg 정도 감량해 현재 81kg이며 앞으로도 10kg 정도 더 빼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류담 / 싸이더스HQ 제공
류담 / 싸이더스HQ 제공

다이어트는 연기뿐 아니라 류담의 일상에도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왔다. 

류담은 “일단 컨디션이 너무 좋아졌고 부지런해졌다”며 “40대가 되면서 아무래도 몸에 변화가 많이 찾아왔는데, 운동을 하면서 더 건강해진 것 같고 늘 내 건강을 걱정하던 가족들도 무척 기뻐한다”고 말했다. 

그뿐만 아니라 “이제는 사람들도 잘 못 알아본다”며 “사람들이 류담인지 아닌지 ‘긴가민가’ 하다가 목소리 듣고 알거나, 내 특이한 이름 때문에 알아보더라”라고 설명했다.

이 날 류담은 새 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운동과 식이요법을 병행하는 방법을 통해 감량했다고 했다. 

다양한 방법을 해본 결과, 운동과 식이요법이 ‘요요현상’이 없다고 했다. 류담은 다이어트 성공비법에 대해 “한 번 운동을 하면 1시간 반 씩 꾸준히 했다”고 전했다.

류담은 2003년 KBS 18기 공개 코미디언으로 데뷔할 당시에는 살이 많이 찐 상태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개그맨으로 활동하면서 뚱뚱해졌고 뚱뚱한 모습이 그의 대표적인 캐릭터가 됐다. 자연스럽게 그의 배역은 뚱뚱한 사람의 역할로 제한될 수밖에 없었다.

류담은 KBS 공개 코미디언으로 방송계에 입문한 뒤 KBS2 ‘개그콘서트’의 ‘김병만의 달인’, ‘불청객들’ 등의 코너에 출연했다. 

버라이어티 예능인 SBS ‘정글의 법칙’ 등에서도 활약했다. 

동시에 드라마 ‘선덕여왕’, ‘성균관 스캔들’, ‘오자룡이 간다’, ‘황금무지개’ 등에서 연기 활동을 병행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