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디오스타’ 이주연, 무례함과 4차원 매력 사이…태도 논란ing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3.08 10: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이주연이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으로 동시간대 시청률 2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방송 이후 이주연은 태도 논란에 휩싸이며 지만 시청자들 대다수는 불편함을 호소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주연보다 멀고, 조연보다 가까운 ‘주연 즈음에’ 특집으로 송재림, 이주연, 곽동연, 안우연이 출연해 예능감을 발휘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주연은 즉흥 댄스 실력을 과시하며 자발적으로 성대모사를 선보이는 등 예능감을 뽐내며 실시간 검색어까지 등장했다. 

그러나 이러한 시청자들의 반응은 “방송을 보는 내내 불편했다”는 부정적인 반응으로 인한 관심이었던 것.

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

이주연은 함께 출연한 송재림이 이야기하는 도중 “건조하다”, “오빠 이야기 너무 지루하다”라고 무례한 태도를 보였으며 결국 송재림의 이야기는 마무리 짓지 못한 채 끝났다. 

또 곽동연이 과거 연애사에 대해 언급하자 침을 튀기며 격하게 웃는 과한 리액션 역시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주연의 이런 모습을 4차원 캐릭터, 묘한 매력으로 포장했다. 

물론 이주연이 방송에서 남다른 개인기와 속풀이송에서 취하면 부른다는 ‘개똥벌레’를 열창하며 팔방미를 뽐내는 등 분위기를 띄운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

하지만 방송 이후 이주연 태도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이미 포털사이트 연관검색어에는 이미 라디오스타, 이주연 태도 논란 등이 등장할 정도다.

물론 이주연이 다른 프로그램 출연 당시엔 다른 모습이었다며 그날 방송 설정이었을 수 있다는 의견들도 있다. 

이에 커뮤니티에서는 “질문하는게 싫은데 왜 예능 프로그램에 나왔지?”, “컨셉인듯”,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괜찮았는데” 등 다양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