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돈’ 유지태, “배우와 감독은 부부 관계라고 말할 수 있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3.06 19: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영화 ‘돈’의 유지태가 최근 연이어 악역 연기를 소화해 호평받고 있는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6일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된 영화 ‘돈’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박누리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유지태는 “저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매 작품을 임할 때 시나리오에 입각해서 감독님이 만든 결과 현장 스태프들이 만든 결에 따라가려고 노력한다. 특히 영화 연기는 분위기나 뉘앙스가 중요하다. 한 인물을 창조해야 하니까 계속 반복하고 노력하는 편이다”며 “그것이 좋게 받아들여지면 다행인 것이다. 나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노력한다”고 전달했다.

유지태 / (주)쇼박스 제공
유지태 / (주)쇼박스 제공

이번 영화에서 그는 감정을 극도로 절제해 쉽지 않은 연기를 해낸다. 유지태의 연기 내공이 잘 담겼다고 할 수 있다.

이에 유지태는 “연기자들은 다 공감할 것이다. 연기자는 감정을 표출해야 연기를 했다고 생각할 때가 많다”면서 “그런데 일단 절제된 연기를 좋아한다. 감정이 감독이나 제작진이 그리고 싶어하는 결인지에 대해 생각을 많이 하려고 한다. 연기를 할 때 조금이라도 더 고급스럽게 표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또 “배우와 감독은 부부 관계라고도 할 수 있겠다. 감독님이 그리고 싶은 그림을 최대한 잘 그려내려고 감정과 욕심을 배제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유지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유지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일현(류준열 분)에게 거액을 거머쥘 수 있는 거래를 제안한 번호표는 가늠할 수 없는 막대한 이익금을 취하고도 끝없이 더 큰 그림을 설계하는 인물이다. 일현이 더 큰 위험 속에 빨려 들어가는 것은 물론이다. 유지태는 “돈은 잘 쓰면 선하지만 잘못 쓰면 악해진다. 사람을 너무 피폐하게 만든다”며 “번호표는 돈의 양면성을 표현한 캐릭터”라고 했다.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 분)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 분)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돈’은 오는 20일 개봉해 관객과 만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