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네변호사 조들호 2: 죄와 벌’ 박신양,고현정에 본격적인 전쟁 선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기자] 박신양이 언론 앞에서 고현정을 향해 전쟁을 선포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연출 한상우/ 제작 UFO프로덕션/ 이하 ‘조들호2’) 25, 26회에서는 살인미수범으로 몰린 조들호(박신양 분)가 윤소미(이민지 분)와 함께 국일 그룹에 역공을 선사했다.

나아가 기자들 앞에서 국일 그룹과 차장검사를 고발하는 반격까지 날렸다. 

먼저 조들호의 담당변호사가 된 윤소미의 180도 달라진 면모가 펼쳐졌다. 

검사의 압박 조사에도 흔들리지 않고 허점을 파고들며 팽팽한 기류를 형성했다.

CCTV와 지문 등 모든 정황과 증거들이 철저하게 조들호를 용의자로 가리키고 있는 최악의 상황 속에서도 윤소미는 어느 때보다 냉정했다. 

이성적으로 사건의 본질을 파악해 가며 사건을 되짚어가는 윤소미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응원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윤소미는 피해자 장순임(장미인애 분)의 진술에서 오류를 밝혀냈다.

또한 조들호는 장순임의 자해자작극이란 결정적 사실을 직접 변론해 극을 극대화 시켰다. 

KBS 2TV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방송 캡처

여기에 장순임의 거짓 임신 사실까지 밝혀내면서 무죄를 입증했다. 

또한 조들호의 반격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몰려드는 기자들을 향해 그는 “저 조들호는 이 자리에서 두 가지 특종을 드리고자 합니다”라며 모두를 집중시켰다. 

이어 국일그룹 이자경(고현정 분)과 차장검사 강덕영(정원중 분)을 고발한다는 선전 포고를 하며 극에 통쾌함을 불어넣었다.

뿐만 아니라 사무장 강만수(최승경 분)는 국일그룹이 지은 최초 건물의 특이점을 발견하면서 대산복지원과 국일그룹 사이에 새로운 연결고리를 포착해냈다. 

이로 인해 이자경의 숨통을 또 한 번 조일 수 있는 키를 쥐게 된 것.

전면전을 선포한 조들호와 이자경의 싸움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까.

5일 밤 10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27, 28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