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파 델 레이 4강 2차전] FC 바르셀로나(바르사), 엘 클라시코서 레알 마드리드 3-0 제압하고 결승 진출…수아레스 멀티골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2.28 07: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스페인 라리가(LaLiga) 대표 라이벌 구단 FC 바르셀로나(바르사)와 레알 마드리드의 시즌 세 번째 엘 클라시코서 웃은 팀은 바르셀로나였다.

28일(한국시간) 오전 5시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서 펼쳐진 2018/2019 코파 델 레이(스페인 국왕컵) 4강 2차전에서 바르사는 홈팀 레알을 3-0으로 제압했다.

바르사는 1, 2차전 합계 4-1로 레알을 누르고 대회 5연패에 도전하게 됐다.

홈팀 레알은 예상했던 대로 비니시우스-벤제마-바스케스 스리톱이 선발로 나섰으며, 1차전서 엄청난 선방을 보여준 케일러 나바스가 골문을 맡았다.

이에 맞선 바르사는 메시-수아레스-뎀벨레 스티톱으로 맞섰고, 테어 슈테겐이 골문을 지켰다.

바르사 공식 인스타그램
바르사 공식 인스타그램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바르사는 전반 초반부터 공격에 집중했다.

하지만 레알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18분 벤제마가 살짝 내준 패스를 비니시우스가 받아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 위로 날아갔다.

전반 23분에도 벤제마가 내준 크로스를 조르디 알바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비니시우스가 슈팅으로 연결하는 장면이 나왔다.

이번에는 테어 슈테겐이 몸을 던져 막아내면서 실점 위기를 넘겼다.

비니시우스는 이후에도 또다시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조바심 때문인지 골문을 넘겼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바르사는 후반 초반부터 벤제마에게 슈팅을 허용하면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바르사는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후반 5분 조르디 알바가 측면에서 뎀벨레에게 스루패스를 내줬고, 뎀벨레는 수아레스에게 땅볼 크로스를 내줬다. 수아레스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레알의 골문을 갈랐다.

일격을 당한 레알은 공격을 재개했다. 후반 16분 결정적인 헤딩 슈팅이 나왔지만 테어 슈테겐의 환상적인 선방에 막혔다.

6분 뒤 비니시우스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세메두의 발에 걸리면서 골문을 벗어났다.

결국 레알은 바스케스를 빼고 베일을 투입하며 공격에 힘을 줬지만, 2분 만에 라파엘 바란의 자책골이 나오면서 무너졌다.

두 골차 리드를 가져간 바르사는 후반 27분 수아레스의 페널티킥으로 경기에 쐐기를 박았다.

바르사는 5월 25일 발렌시아와 레알 베티스 경기 승자와 결승전을 치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