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본 신생아, 임신 24주차에 268g으로 탄생…5개월만에 건강 찾았다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2.27 10: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일본에서 300g도 채 안되는 무게로 태어난 아기가 출생 5개월만에 건강한 상태로 병원에서 집으로 돌아갔다.

27일 도쿄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게이오(慶應)대 병원에서 작년 8월 268g의 남자아이가 제왕절개로 태어났다고 전했다.

도쿄신문이 미국 아이오와대 신생아 관련 데이터베이스에서 검색한 결과 지금까지 전세계적으로 남자 신생아 중 출생시 몸무게가 가장 가벼웠던 사례는 2009년 독일에서 274g으로 태어난 아이였다.

게이오대 병원에서 태어난 남자아이는 임신 24주차에 출생했다. 병원측은 남자 아이의 체중이 증가하지 않자 위험한 상황이라고 판단해 긴급히 제왕절개 수술을 했다.

기사 내용과 무관 / 연합뉴스 제공
기사 내용과 무관 / 연합뉴스 제공

도쿄신문에 따르면 이 남자아이는 태어날 당시 두 손의 손바닥 위에 몸이 다 둘어갈 정도로 작았다.

병원측은 신생아 집중치료실에서 호흡과 영양 관리를 하면서 아이의 건강을 유지했고, 아이는 애초 출산 예정일에서 두달이 경과한 지난 20일 퇴원했다.

퇴원시 이 아이의 몸무게는 3천238g(3.238㎏)으로 자력으로 모유를 먹을 수 있는 상태였다.

도쿄신문은 일본에서 1㎏ 미만으로 태어난 신생아의 생존율은 90% 수준이지만, 300g이 안되는 아이의 생존율은 극히 낮다며 특히 남자아이의 경우 생명을 구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