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차이나는 클라스’(차클) 김두식 교수, 검사 그만둔 사연은? “사람 할 짓 아니구나”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2.13 21: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김두식 교수가 검사를 그만둔 이유를 밝혔다.

13일 JTBC ‘차이나는 클라스’(차클)에서는 전직 검사 출신 김두식 경북대학교 교수가 출연해 ‘사법 불신, 선출되지 않은 권력은 어떻게 탄생했나?’를 주제로 문답을 나눴다.

JTBC ‘차이나는 클라스’ 방송 캡처
JTBC ‘차이나는 클라스’ 방송 캡처

김두식 교수는 검사를 빠르게 그만둔 사연에 대해 묻자, 초임 당시의 일화를 꺼냈다. 당시 한 사간을 맡게 됐는데 검찰 행정 고위직 인사가 방문해 구속된 이들의 사정을 설명하고 노란 봉투에 소위 말하는 ‘떡값’을 챙겨주었다는 것이다.

단순히 ‘검찰청 굿즈’ 정도로 알고 이를 그대로 수사관에게 맡겼던 김 교수는 그 내용물이 돈인 것을 알게 되고 해당 고위직 인사에게 봉투를 돌려주었다고 한다.

김두식 교수는 “(떡값을) 돌려주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내가 그 사람을 잡아넣었어야 하는 거다. 같은 회사 사람이든 아니든. 잡아넣으려고 하다 보니까 마음에 걸리는 게 이 분이 한 한 마디 ‘위의 분들도 다 양해가 된 거고 그런데, 검사님만 그렇게 돈을 돌려주시느냐?’고 이야기 하는데. 좋은 분이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아마 검찰 일반 직원 천 명 중에 한 명 있을까 말까 한 이상한 분이었을 거라고 생각 하지만. ‘사람이 할 짓이 아니구나’ 생각했던 것 같다. 내가 기본적으로 그 사람을 잡아넣을 만한 용기있는 검사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JT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차이나는 클라스’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