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삼성중공업부터 현대중공업까지…작년 유상증자 규모 늘어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9.01.31 10: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주식과 회사채 발행액이 총 169조8천142억원으로 전년보다 10.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이 가운데 주식 발행액은 8조8천959억원으로 14.1% 감소했고 회사채 발행액은 160조9천183억원으로 11.7% 증가했다.
 
지난해 IPO 실적은 2조3천149억원으로 전년보다 60.7% 감소했다.
 
IPO 건수는 2017년 77건에서 지난해 95건으로 증가했지만 대형 IPO가 위축된 데 따른 것이다.
 
실제 2017년에는 넷마블게임즈(2조6천617억원),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1조88억원) 등 대형 IPO가 적지 않았지만 지난해는 티웨이항공[091810](1천435억원), 애경산업[018250](1천397억원) 등이 그나마 큰 편에 속했으며 1조원을 넘는 IPO는 전혀 없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다만 유상증자 규모는 6조5천810억원으로 전년보다 47.3% 늘었다.
 
삼성중공업[010140](1조4천억원)과 현대중공업[009540](1조2천억원) 등 대형 조선사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벌인 유상증자 규모가 큰 편이었다. 
 
회사채 발행의 증가는 미국의 금리 인상과 국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으로 기업들이 선제적으로 자금조달에 나선 데 따른 것이다.
 
회사채 종류별로 보면 금융채가 109조1천299억원으로 전년보다 12.8% 늘었고 일반회사채(35조6천590억원)와 자산유동화증권(ABS)(16조1천294억원)은 각각 10.5%, 7.5% 늘었다.
 
금융채의 경우 금융지주채(8조2천50억원)와 증권사·신용카드사 등의 기타금융채(63조5천790억원)는 전년보다 33.8%, 19.3% 각각 늘었고 은행채(37조3천459억원)는 0.1% 증가에 그쳤다.
 
금융사 중에서는 신한은행(11조4천583억원), 하나은행(8조2천652억원), 국민은행(8조897억원), 신한카드(5조100억원), 현대캐피탈(4조8천500억원), 우리은행[000030](4조8천174억원) 등의 발행 규모가 컸다.
 
지난해 말 회사채 미상환 잔액은 485조2천731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9.8% 늘었다.
 

지난해 기업어음(CP)과 전자단기사채 발행액은 1천471조2천155억원으로 전년보다 6.9% 늘었다.
 
CP가 353조6천994억원으로 15.4% 늘었고 전자단기사채는 1천117조5천161억원으로 4.5% 증가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