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준표, 자유한국당 당대표 출마 선언…“야당 역할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1.30 18: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한국당 당권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30일 홍 전 대표는 오후 여의도 교육공제회관에서 자신의 저서 '당랑의 꿈' 출판기념회를 개최한 데 이어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 당이 '도로 탄핵당'이 되는 것을 막으려 다시 한번 전장에 서겠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특히, 유력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겨냥, "문재인정권에 맞서 싸워야 할 우리 당이 '도로 병역비리당', '도로 탄핵당', '도로 웰빙당'이 되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고는 "제가 정치생명을 걸고 당원들과 함께 악전고투할 때 차갑게 외면하던 분들이 인제 와서 당을 또 수렁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우리 당은 대여 투쟁 능력을 잃고, 수권정당으로 자리매김하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무기력한 대처로 정권에 면죄부만 주고 있다"고 자성했다.

그는 "안보 위기, 민생경제 파탄, 신재민·김태우·손혜원·서영교 사건 등으로 총체적 국정 난맥의 상황인데도 야당 역할을 제대로 못 하고 있다"고도 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홍 전 대표는 "지금 우리는 좌파정권과 치열하게 싸워야 할 때다. 지금 문재인정권의 폭주를 막지 못하면 내년 총선 승리는 멀어진다"며 "총선 압승을 통해 좌파 개헌을 막고, 대선 승리의 발판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지금 내 나라는 통째로 무너지고 있다. 북핵 위기는 현실화됐고, 민생경제는 파탄에 이르고 있다. 좌파정권의 정치 보복과 국정 비리는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며 "이제는 온 국민이 문재인정권에 속았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지방선거 결과에 책임지고 당을 떠나면서 '홍준표가 옳았다'라는 국민의 믿음이 있을 때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는데, 막말과 거친 말로 매도됐던 저의 주장들이 민생경제 파탄, 북핵 위기 등이 현실로 나타나면서 '홍준표가 옳았다'는 말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며 "국민과 당원들의 엄숙한 부름을 겸허히 받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보수 이념으로 무장된 능력 있고 대여투쟁력 있는 인사를 중용해 강력한 리더십으로 당을 정예화하고, 당풍 개조를 통해 고질적 계파주의, 웰빙과 특권을 타파하는 등 당의 변화와 혁신을 이어나가겠다"고 공약했다.

또 "우리 당과 보수 우파의 모든 인적자산을 모아 '네이션 리빌딩' 운동에 즉시 착수해 총·대선의 압도적 승리를 착실히 준비하겠다"면서 "24년간 당에 몸담으며 입은 은혜를 갚겠다. 제 남은 모든 것을 던져 당의 재건과 정권 탈환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