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JTBC, 손석희-안나경 아나운서 루머에 “가짜뉴스”…김웅 기자 녹취록의 전말은?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1.30 05: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JTBC가 최근 불거진 손석희 대표이사와 안나경 아나운서 간 소문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못 박으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선언했다.

JTBC는 29일 입장을 내고 "현재 소셜미디어 등 온라인을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안나경 앵커에 대한 각종 소문은 모두 악의적으로 만들어낸 가짜뉴스"라며 "이는 명백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JTBC는 "현재까지 작성되고 유포된 근거 없는 SNS 글과 일부 매체의 기사를 수집하고 있다"며 "이와 관련된 내용을 작성하고 유통하는 모든 개인과 매체를 상대로 강력한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방침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앞서 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는 손 대표이사가 과거 접촉사고 당시 여성 동승자와 함께 있었으며, 이에 관한 기사화를 무마하기 위해 자신에게 JTBC 채용을 제안했으며 폭행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손석희 / 연합뉴스
손석희 / 연합뉴스

여성 동승자 이야기가 흘러나오면서 항간에는 해당 인물이 안나경 아나운서라는 소문이 돌았다.

손 대표이사는 이에 대해 모두 사실무근이며 오히려 김 씨가 자신에게 불법 채용 청탁을 하는 등 협박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동승자 존재 역시 부인했으며 이를 뒷받침할 근거는 수사기관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한 방송사는 28일 김 기자가 제공한 녹취록을 일부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김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과천 어디 주차장인지 제가 여쭤보면"이라고 묻는다. 이에 손석희로 추정되는 다른 남성은 "교회 쪽이었다. 그건 뭐 누구나 세우는 데니까. 내가 진짜 왜 거기 잠깐 세우고 있었는지 얘기하고 싶어 죽겠는데 솔직히"라고 답했다.

이어 "화장실 다녀오셨느냐"고 묻자, "화장실 아니다. 그거보다 더 노멀한 얘기다. (기사를) 안 쓰겠다고 얘기하면 제가 얼마든지 얘기한다. 제가 진짜 부탁을 하는데 어떤 형태로든 이게 나오면 정말 제가 바보가 된다. 어떤 형태로든 안 써줬으면 좋겠다"라는 음성이 담겼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