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증인’ 정우성-김향기, 추운 겨울 녹일 따뜻한 소통 (종합)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1.22 08: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정우성, 김향기가 ‘증인’을 통해 소통의 중요성을 전한다.

21일 서울 건대 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증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정우성, 김향기와 이한 감독이 참석했다.

극 중 정우성은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변호사 순호 역을 맡았으며, 김향기는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이자 자폐 소녀 지우 역을 소화했다.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의 이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정우성-김향기-이한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우성-김향기-이한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한 감독은 “롯데시네마 시나리오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가 시나리오를 접하게 됐다. 주제나 캐릭터를 보고 마음이 움직였다. 많은 사람들에게 어떻게 공감되게 그릴지 고민하면서 준비했다”고 전했다.

정우성은 “특별한 각오는 필요 없었다.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지우와 나누는 감정, 아버지와  나누는 감정이 따뜻했다. 치유를 받는 기분이었다. 지난 몇 년간 해왔던 작품과 다른 따뜻함을 느꼈다. 촬영을 바로 하고 싶었다. 시나리오에서 느꼈던 감정을 그대로 느끼고 표현해보고 싶었다”며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제가 해왔던 연기 중에서 가장 원 없이 절제 안 하고 맘껏 표출한 역이 아닌가 싶다. 아버지와 지우와의 관계 덕분이었던 것 같다. 그동안은 내 감정을 들키지 않게 만들어진 리액션을 해야 했지만 순호는 그럴 필요 없는 캐릭터였기 때문에 원 없이 자유롭게 연기했다”고 전했다.

정우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우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향기는 “촬영하기 전 지우와 같은 친구들이나 지인이 불편함을 느끼거나 상처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부담감이 있었다. 처음에는 어떻게 표현해야 될까 생각했는데 더 상황에 집중하고 순간의 감정을 잘 표현해내면 그게 맞겠다 싶었다. 촬영하면서는 자연스럽게 지우를 표현했다. 심적 부담이 촬영하면서 덜어졌던 것 같다”고 캐릭터의 몰입과정을 설명했다. 

또한 김향기는 지난해 ‘신과 함께’ 시리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는 등 흥행파워를 갖춰가고 있다. 그는 본인의 강점에 대해 “최근에 좋은 결과로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는데 아직 잘 모르겠다. 실감이 안 난다. 저의 장점을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흥행파워는 작품의 장점이 저와 잘 맞아 저까지 사랑받는 것 같다. 중요한 것은 연기하는 데 있어 좋아하고 진심으로 노력하고 있다. 배우로서 좋은 장점이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김향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향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극 중 두 사람은 변호사와 자폐 소녀로 만나 진실을 찾는 과정에서 소통을 통해 조금씩 마음의 문을 열어간다.

실제 정우성과 김향기도 30년 가까이 나이 차이가 난다. 두 사람 사이의 세대 차는 없었는지 질문하자 정우성은 “김향기와는 17년 전부터 알고 지냈다. 우린 아주 친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극중에서도 그렇고 실제로도 나이 차이는 있었지만 세대 차이는 없었다”며 “소통하는 것에도 무리가 없었다”고 답했다. 

김향기 역시 “저도 세대 차이를 느낀 기억이 없다”며 “정우성 선배님이 전체적으로 편하게 해주시는 분이어서 초반보다는 가까워진 것 같다”고 밝혔다.

김향기-정우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향기-정우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이한 감독은 “촬영장에서는 두 사람의 나이가 거꾸로 인 것 같다. 김향기 배우가 40대, 정우성 배우가 10대 같았다”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이 감독은 “그동안 어린 친구를 소재로 한 영화를 많이 만들었다. 어린 친구들이 이해할 수 있는 영화를 만들어서 어린 관객이 많이 봐주길 바랐다. 어린 친구들이 볼 수 있는 영화들이 많지 않은 것 같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어린 친구들이 주인공이 되지 않았나 싶다”라고 미성년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영화를 만든 이유에 대해 밝혔다. 또한 “김향기를 보고 있으면 즐겁다. 순수하고 편견도 없다. 어른이 보기에 굉장히 부러운 감정을 가지고 있다. 힐링 받는 기분을 느꼈다”고 김향기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정우성-김향기-이한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우성-김향기-이한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는 “‘증인’의 대사를 쓰고 나서 스스로 ‘나는 좋은 사람인가?’라며 질문을 하게 됐다. 계속 곱씹어본 작품이다. 지우가 건네는 작은 선물처럼 느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증인’은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가 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영화다. 

올 겨울 추운 마음을 따뜻하게 녹여줄 영화 ‘증인’은 오는 2월 13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