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욕증시, 실적 우려에도 막판 상승…다우 0.51%↑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9.01.11 10: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1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24,001.92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22.80포인트(0.51%) 오른 2만4001.92에 거래됐고, 스탠다드앤푸어스(S&P) 500 지수는 11.68포인트(0.45%) 상승한 2596.64로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8.99포인트(0.42%) 오른 6986.07에 마감했다.

파월 의장은 워싱턴에서 진행된 ‘이코노믹 클럽’ 오찬 대담에서 “우리는 기다리며 지켜보고 있다”며 “경제전망이 악화될 경우 단기간에 정책 기조를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경제 상황은 매우 건실하다. 올해 매우 좋은 모멘텀을 이끌어 갈 것이다”고 예측했다.  

파월 의장은 연준이 2019년 두차례 추가적인 금리 인상을 전망한 것에 대해 “이는 미리 계획된 것이 아니다”며 “올해 경제가 예상대로 매우 좋게 움직인다는 상황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유통업계는 미국 백화점 체인 메이시스가 12월 휴가 기간 매출이 둔화됐으며 이에 따라 연간 수익과 판매 예상치를 축소했다고 발표함에 따라 일제히 하락세를 보였다. 메이시스는 이날 개장전 거래에서 17%까지 폭락했다. 

임금 인상과 49년래 최저 실업률, 높아진 소비자 신뢰도 등으로 투자자의 기대심리가 상승된 가운데 발표된 매출 둔화 소식에 시장은 더욱 큰 충격을 받았다. 

미국 시장조사 업체 리테일 메트릭스의 켄 페르킨스 대표는 “상류층 소비자들은 최근 큰 수익을 거뒀고, 경제 상황도 상대적으로 튼튼하다”면서 12월 주가 폭락과 뒤이은 셧다운이 매출 둔화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주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시장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과 관련해 꾸준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