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창간호’ 주인공 강찬희, “단편 영화 ‘미안해’는 실제로 있을법한 스토리…현실적인 메시지가 와닿았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1.10 21: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아이돌 SF9(에스에프나인) 그룹 멤버이자 배우 강찬희가 자신이 맡은 단편 영화 ‘미안해’에 대해 “현실적으로 다가오는 메시지가 와닿았다”고 말했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창간호’(백승환, 하수민, 정인희, 지일주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강찬희는 “‘미안해’에서 현준 역을 맡은 강찬희다. 처음에 대본을 받았을 때 굉장히 현대 사회에 있을 법한 형제 두 명이 힘들게 살아가는 과정을 담았는데, 현실적으로 다가오는 메시지가 와닿지 않았나 싶어서 감동 깊게 봤다”며 소감을 밝혔다.

찬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찬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더불어 이 작품을 연출한 배우 지일주는 형제의 불행한 삶이 영화 전체의 기획의도인 ‘낭만’과 어울리지 않는다는 말에 “낭만에 많은 뜻이 담겨있다. 좋은 낭만도 있을 수 있지만, 낭만이 없는 삶에서 낭만을 바라보고 싶다는 생각을 짧게 해보게 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강찬희는 “이 곳에 함께 할 수 있게 되어서 영광이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린다”고 전해 훈훈함을 전했다.

‘창간호’에서 누가 뭐라든 가장 소중한 우리 형, 세상 끝까지 지켜주고 싶은 내 동생 ‘미안해’의 줄거리는 간략하게 말하면 맥도날드 햄버거 하나로도 함박 웃음을 짓는 동생 현진(윤성우 분)과 그런 동생이 마냥 사랑스럽기만 한 형 현준(강찬희 분). 이 세상에 의지할 곳이라고는 서로에게 서로밖에 없지만 그것만으로도 충분한 형제의 이야기가 담겨져있다.

영화 ‘창간호’ 포스터 
영화 ‘창간호’ 포스터 

‘창간호’는 ‘대리 드라이버’(백승환 감독), ‘이혼합시다’(하수민 감독), ‘양가성의 법칙’(정인희 감독), ‘미안해’(지일주 감독), ‘삼선의원’(백승환 감독)까지 총 5편의 단편을 모은 옴니버스 영화다. 정형석, 문종원, 조달환, 이지현, 조민재, 김재화, 지일주, 강찬희, 서동갑, 이영진, 백수장, 이병수, 부진서, 백주환 등이 출연한다.

‘창간호’는 이제껏 쉽게 만나 보지 못했던 소재들을 바탕으로 사랑, 꿈, 죽음, 인연, 가족 등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놓으며 현실 풍자를 담아낸 신선한 작품으로 완성됐다.

영화 ‘창간호’는 오는 1월 17일 개봉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