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국토교통부 김정렬 차관, 남북철도 착공식에 “남북경협의 상징적 의미” 긍정적 입장 드러내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2.07 07: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이 남북 철도 연결 착공식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

6일 김정렬 차관은 정부세종청사 인근 식당에서 열린 오찬 간담회에서 “우리 입장에서는 북한의 사업을 남한이 주도적으로 한다는 남북간 결속관계를 확실히 할 필요가 있다”며 “남북 철도 연결 착공식은 남북경협을 한다는 상징적인 의미”라 답했다.

이어 그는 “북측 고속철도나 도로 등에 대해 대북제재 때문에 러시아와 중국이 투자를 못하고 있다. 우리만 투자한다고 생각하면 안된다. 해외수주를 해야하는 입장이 될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국토교통부 김정렬 차관 / 연합뉴스
국토교통부 김정렬 차관 / 연합뉴스

그는 다만 “남북 경협이 국제사회에서 남북 공동번영이라는 목적에서 벗어날 수도 있으니 우리가 주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남북 철도연결 사업이 고속철도(KTX, SRT) 수준으로 가능하게 하는 것인지 묻자 “현대화에 대해서만 협의했지, 그건 북한과 구체적으로 대화가 안 됐다”고 전했다. 

김 차관은 또한 “북한 도로의 경우, 교량이나 터널이나 노면 이런게 문제이지 고속도로는 반듯하다”며 “도로사업을 하다 보면 매수하는데 3분의 2 지나가고, 실제 공사는 3분의 1이면 된다. 북한은 다 국유지니까 그런 면에서 유리하다. 공사는 재원만 마련되면 된다”고 답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