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럼프 딸 이방카, ‘이메일 스캔들’…“힐러리 클린턴처럼 지우지 않아”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8.11.21 09: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맏딸 이방카가 개인 이메일을 사용해 정부 업무를 수행한 것으로 논란이 일었다.

지난 20일 CNN 방송 등 미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딸이자 고위 자문관인 이방카가 지난해 개인 이메일을 사용해 정부 업무를 수행한 것을 옹호했다고 보도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 유세에서 힐러리 클린턴의 개인 이메일 사용을 비판한 것과 상충한다는 비판은 인정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모두 아는 대로 초기에 잠시동안 이방카가 이메일을 썼다”고 밝히고 “그 이메일들은 힐러리 클린턴처럼 비밀이 아니었다. 힐러리 클린턴처럼 지우지도 않았다. 이메일을 감추려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대통령 기록은 전부 대통령 기록에 있다. 숨긴 것은 없다”면서 “여러분들은 모두 가짜 뉴스를 쓰고 있다”고 말하고 “힐러리 클린턴은 3만3000 이메일을 삭제했고 지하에 서버를 가지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미 하원 감독 및 정부 개혁 위원회 위원장 내정자인 공화당 소속 엘리야 커밍스 의원이 백악관 당국자의 개인 이메일 계정 사용을 조사하는 양당 조사를 지난해 시작했다고 발표한 것으로 전했다.  

커밍스 의원은 “공화당이 힐러리 클린턴에 대해 했던 장면이 재연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내 목표”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은 이방카의 개인 이메일 사용에 대해 민주당이 대대적으로 공격하고 나설 가능성을 차단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WP는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