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끝까지 사랑’ 이응경, 홍수아에게 박광현이 “너를 기다린다고 했다”에 “죽었는데 무슨 소용”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1.20 20: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끝까지 사랑’에서는 이응경이 홍수아에게 죽은 아들 박광현의 선물을 보여주는 내용이 그려졌다.
 
20일 방송된 KBS2 ‘끝까지 사랑’에서는 세나(홍수아)는 제혁(김일우)이 기자회견장에서 자신을 딸로 인정한다고 하자 더 의기양양해졌다.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세나(홍수아)는 재동식당에 있는 딸 송이를 데리러 왔고 미순(이응경)은 할얘기가 있다고 하며 방으로 들어갔다.
 
미순(이응경)은 세나에게 “송이애미야. 두영이가 보낸 구두선물이 이제 도착했다. 두영이는 너를 기다린다고 했어”라고 말했다.
 
그러자 세나는 “셀즈뷰티 일은 이미 넘어간 일이다”라고 말했고 미순은 “정말 그래야겠니? 그 회사가 어떤 회사인데”라고 했다.
 

또 현기(심지호)는 정한(강은탁)에게 “가영씨를 돕자고  한건데 실패했다”라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줬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끝까지 사랑’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