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귀포 앞바다서 어패류 채취하던 40대 물에 빠져 숨져…‘해루질 중 사망’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11.18 12: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제주 서귀포 앞바다에서 해루질(어패류를 채취하는 일)을 하던 4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18일 오전 0시40분께 서귀포 대정읍 상모리 해녀탈의장 앞 바다에 해루질을 나간 장모(42·제주 서귀포)씨가 물에 빠져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수색에 나섰다.

뉴시스
뉴시스

 

장씨는 이날 오전 1시30분께 해경 구조대에 의해 발견돼 제주시 소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해경은 신고자 및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