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국토교통부, 예비 사회적기업 24곳 추가지정…매년 50개 내외로 선정할 계획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1.09 09: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국토교통부가 도시재생 새싹기업을 육성하는 차원에서 예비 사회적기업 24곳을 추가 지정했다.  

9일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 육성 차원으로 예비 사회적기업 24곳을 추가로 지정했음을 밝혔다.

예비 사회적기업은 특정 분야에서 사회적 기업 인증을 위한 최소한의 요건을 갖추고 있어 정부 지원을 통해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을 받기 위한 기업을 뜻한다.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기업이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으면 도시재생분야에서 활동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역할을 맡는다.

현재 부처별로 고용노동형(259개), 산림형(49개), 국토교통형(28개) 등 총 413개 예비 사회적 기업이 운영되고 있으며 이번 지정을 통해 국토교통형(도시재생 분야) 예비 사회적 기업은 모두 52곳이 됐다.

예비 사회적기업 공모는 기업의 신청을 받아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심사위원회 심의 등 절차를 거쳐 선정이 진행됐다.

총 63개 신청 기업중 예비 사회적기업의 공통 요건을 갖추고 있으며 도시재생 뉴딜의 4대 목표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하고 지역주민의 참여와 협업을 수반하는 사업인지 여부를 판단해 최종 지정·공고했다.

뉴시스
뉴시스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에게는 고용노동부와 지자체가 추진하는 사회적 기업 재정지원 사업의 참여자격을 부여한다.  

또한 사업화 지원비 대상에 선정되면 도시재생 경제주체의 교육·컨설팅비, 초기 기획비 등을 건당 최대 500만원 지원해준다. 주택도시기금 수요자 중심형 기금 융자상품 실행을 위한 보증 심사시에도 가점을 준다.

국토부는 상반기에 지정된 28개 기업이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받을 수 있도록 해당 기업을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한편, 참여주체 간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국토부는 내년 이후에도 도시재생에 참여할 예비사회적 기업을 매년 50개 내외로 선정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익 창출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동시에 추구하는 사회적 기업이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하는 제도적 기반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