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르면 9일 교체…후임으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거론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1.09 07: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오늘 교체될 예정이다.

8일 청와대는 이르면 9일 후임 경제부총리 후보자를 발표할 전망이다.

여권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싱가포르·파푸아뉴기니 순방을 위해 출국하는 13일 이전에 김 부총리를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하기로 결심을 세웠다고 알고 있다”며 “이르면 내일 발표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부총리의 교체 이야기가 오래전부터 제기된 만큼 하루라도 빨리 경제팀을 새로 꾸려서 문재인 정부 2기 경제팀을 출범시켜야 한다는 게 문 대통령의 의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청와대 안팎에서는 소신 발언을 통해 정부 여당과 대립각을 세워온 김 부총리와 더이상 함께 갈 수 없다는 인식이 지배적이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뉴시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뉴시스

문 대통령의 결심만 남은 상황이라며 김 부총리의 교체를 기정 사실로 받아들여 왔다. 

문 대통령이 13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및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출국을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출국 직전인 12일보다는 9일에 인사를 단행할 가능성이 더 높다. 

내부적으로는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심의가 진행 중이라 당장 김 부총리를 교체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의견도 있었으나 어수선한 분위기를 빨리 바로잡아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생각이 더 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콘셉트는 꼭 김 부총리 뿐만아니라 기재부도 알고 있으니 잘 대응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편, 김 부총리의 후임으로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발표될 가능성이 가장 유력하게 거론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