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작년 전 세계 억만장자 총자산 1경원…1년새 19% 늘어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10.28 01: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지난해 전 세계 억만장자들의 총자산이 1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스위스 UBS 은행과 글로벌 회계법인 PwC는 글로벌 부호 보고서에서 지난해 자산 10억 달러 이상 억만장자들의 총자산이 8조9천억달러(한화 1경168조원)로 집계돼 전년보다 19% 늘었다고 밝혔다.
 
‘억만장자 클럽’에 가입한 부호들의 수도 2016년 1천979명에서 지난해에는 2천158명으로 늘었다.
 
특히 중국은 매주 2명꼴로 새로운 억만장자가 탄생하는 것으로 집계돼 급속한 경제성장과 부의 집중을 드러냈다.

가상화폐 / 뉴시스
뉴시스

 
중국 억만장자들의 총자산은 전년 대비 39% 늘어난 1조1천200억 달러(1천279조 원)를 기록했다.
 
억만장자로 이름을 올린 사람 중 373명은 자수성가형 기업인으로 기술·소매유통업 분야에서 부를 창출했다.
 
미주 지역에서는 억만장자들의 총자산이 3조6천억 달러(4천113조 원)로 12% 증가했다.
 

요제프 슈타들러 UBS 수석은 “중국은 이제 시작이다. 많은 인구와 정부의 지원 아래 이뤄지는 기술 혁신, 생산성 향상은 개인이 사업하고 사람들의 삶을 바꾸는 데 그동안 볼 수 없었던 기회들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UBS와 PwC는 아시아의 억만장자 수가 미국을 이미 넘어섰다며 3년 안에 미국 부호들보다 더 부자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Tag
#토픽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