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 연출가 구스타보 자작, “한국 사회에 접목되는 부분? 한국의 ‘한’이 담긴 작품”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0.23 18: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연출가 구스타보 자작이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에 담긴 정서를 전했다.

23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성수동 ‘우란문화재단’ 사옥에서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정영주를 비롯한 열 명의 배우들과 연출가 구스타보 자작, 번역가 박천휘, 안무가 이혜정, 음악 감독 김성수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20세기 스페인을 대표하는 시인이자 극작가인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의 희곡 ‘베르나르다 알바의 집’을 원작으로 한 이 작품은 연출가 구스타보 자작이 연출을 맡아 뮤지컬로 탄생했다.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1930년대 여성 ‘베르나르다’의 딸과 그 주위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배우 정영주-황석정-정인지-이영미-전성민-백은혜-오소연-김국희-김환희-김히어라 / 프로스랩
배우 정영주-황석정-정인지-이영미-전성민-백은혜-오소연-김국희-김환희-김히어라 / 프로스랩

이 날 구스타보 자작은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에 대해 “현재의 한국 사회와 잘 맞는다”고 전했다.

그는 “주제나 문화 부분에서 맞는다고 느낀다. 특히 한국의 ‘한’이 이 공연의 콘셉트와 맞는 느낌이다”라고 답했다.

어떤 부분에서 한국 사회와의 공통점을 느꼈는지 물어보니 “‘로르카’의 이야기 자체가 그렇다. 그는 집 안에서 억압받는 여성들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했다. 또 동시에 바깥에 있는 남성들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이라고 느꼈다. 그 이야기 자체가 전 세계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 이야기를 통해 자유를 갈망하는 소리를 내고자 하는 것이 전 세계적인 이야기와 일맥상통한다고 느꼈다. 10년 전 ‘지붕 위의 바이올린’을 작업할 때도 세대 차이, 가족 문제에 대해 다뤘다. 이번에도 비슷한 감정을 느끼며 작업했다”며 연출 의도를 밝혔다.

배우 정영주 / 프로스랩
배우 정영주 / 프로스랩

특히 ‘젠더’, ‘유교 사상’ 등 남성 위주 문화에 대한 부분은 한국 관객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을 터. 이에 대한 생각을 물으니 연출가 구스타보는 “‘베르나르다’ 캐릭터 자체가 남성이 이끄는 세계에서 비롯된 비극의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또 “그를 보면서 ‘이 여자는 왜 이렇게 됐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그는 결혼을 하고, 남편을 잃고, 두 번째 남자와 다시 결혼을 하는 일련의 과정이 있었다. 딸들 또한 마찬가지다. 그렇기에 베르나르다의 행동은 모든 폭력의 결과물이라고 느꼈다”고 캐릭터를 해석했다.

그는 “베르나르다는 ‘남자에게 해야 할 행동’을 자주 언급한다. 이런 점 자체가 남성 위주의 오랜 문화 속에서 여성이 배워온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뿐만 아니라 “베르나르다 같은 캐릭터는 더 이상 없길 바라야 할 것 같다. 이 이야기는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했다. 실화를 무대에 옮겨 놓은 이야기”라며 작품의 메시지를 전했다.

배우 정영주 / 프로스랩
배우 정영주 / 프로스랩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10명의 배우들이 펼치는 열연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때로는 격정적이고 때로는 절망적인 플라멩코 댄스를 기반으로 한다.

‘베르나르다 알바’는 10월 24일 초연을 시작해 11월 12일까지 서울 성수동 ‘우란문화재단’의 신사옥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