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재명 경기지사 압수수색, ‘친형 강제입원’ 관련 “사필귀정을 믿는다” 답해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10.12 13: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경찰이 이재명 경기지사와 관련 압수수색을 진행한다.

12일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켰다’는 의혹을 받는 사실에 대해 “사필귀정을 믿는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오전 11시경 출근을 위해 자택을 나서면서 “세상 이치가 그렇듯이 결국은 진실에 기초해서 합리적 결론이 날 것이라 믿는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도 문제 되지 않은 사건”이라면서 “6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왜 이런 과도한 일이 벌어지는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도정에 지장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압수수색에 대해 “휴대전화 하나 압수해갔다”며 “전화기 하나 찾으려고 왜 이렇게 요란하게 압수수색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분당경찰서 측은 이날 오전 7시 20분경 수사관 40여명을 보내 이 지사 신체와 자택, 성남시청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성남시장 재임 시절 권한을 남용해 친형 재선씨(작고)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고 지방선거 기간에 이같은 의혹을 부인한 혐의(허위사실 유포) 등에 관한 것이다. 

앞서 경찰은 지나 지난 7월에도 같은 사안과 관련해 분당보건소와 성남시정신건강증진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 성남남부지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