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부선 음성 녹취파일 유출, “이재명 신체에 동그란 점 있다” 주장…공지영 작가 측 “일체의 질문을 받지 않겠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10.08 11: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이재명(54) 경기도지사의 신체적 특징을 언급한 음성파일이 유출됐다. 

지난 4일 트위터에는 배우 김부선(57)씨와 작가 공지영(55)씨의 통화 내용이 담긴 음성파일이 공개됐다.

해당 파일에서 김씨는 “더 이상 연예인들이 이 사건으로 인해 권력의 시녀가 되지 않길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오래 돼서 기억이 잘 안 나는데 남성 주요 부위에 동그란 점이 있다”며 “법정에 갔을 때 최악의 경우에 이야기하려고 했는데 A국회의원이 기자들에게 다 이야기를 했나보다”고 털어놨다. 

이에 공씨는 “성추행·성폭행 사건에서 여자가 승소할 때 상대 남성의 신체 특징을 밝힐 수 있는지가 관건”이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이같은 파일 유출에 공씨는 지난 5일 “오늘 사형수 방문하고 3시에 나와보니 저와 김부선씨 목소리 들어간 녹취 파일이 (유출됐다) 어이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1시간 넘은 통화에서 이 부분만 잘라 돌고 있다. 녹취를 분당서에 제출했다. 일체의 질문을 받지 않겠다”고 이야기했다. 

앞서 지난달 18일 김씨는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이 지사를 고소했다. 

이에 지난달 28일 이 지사를 상대로 3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