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세븐어클락(Seven O'clock) 한겸, “‘믹스나인’ 데뷔 무산, 아쉽지만 책임감 갖게 된 계기”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10.08 16: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믹스나인’ 최종 데뷔조에 발탁됐던 세븐어클락(Seven O'clock) 한겸이 심경을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중구 NH아트홀에서 세븐어클락(한겸, 정규, 이솔(2Soul), 현, 태영)의 두 번째 미니앨범 ‘#7’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세븐어클락은 지난해 3월 데뷔 신고식을 치른 이후 약 1년 7개월이라는 긴 공백기 끝에 돌아왔다.

그동안 세븐어클락은 5인조 체제로의 재정비, 소속사 이적 등 큰 변화를 겪었다. 

특히 예명 에이데이(A-day)에서 본명으로 활동명을 바꾼 리더 한겸은 JTBC ‘믹스나인’ 최종 6위에 이름을 올렸지만 데뷔가 무산되는 아픔을 겪었다. 

이에 대해 송한겸은 “‘믹스나인’이라는 기회가 찾아온 것이 멤버들과 팀을 알릴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며 열심히 준비했다”며 “주변에서 항상 열심히 하면 빛을 발한다고 말해주셨다. 성실하게 임해서 빛이 온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세븐어클락(Seven O'clock) 한겸 / 더포레스트네트워크

이어 그는 “데뷔가 무산돼서 인생에 회의감을 느꼈다. ‘어떻게 해야 하나’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멤버들이 옆에서 응원도 해주고 즐겁게 해줘서 덕분에 웃을 수 있게 됐다. (믹스나인) 데뷔조 9명과 같이 못하게 된 게 가장 아쉽지만 리더로서 책임감을 갖게 된 계기”라고 힘줘 말했다. 

한편 지난 6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7’의 음원을 공개한 세븐어클락(Seven O'clock)은 8일 오후 쇼케이스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