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부선, 이재명 고소인 자격으로 검찰 조사…“미안하다 했으면 이런 일 없어”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0.04 16: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김부선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고소인 자격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다.

김씨는 4일 오전 10시께 강용석 변호사를 대동하고 서울 남부지방검찰청에 출석했다.

김씨는 기자들과 만나 “권력과 인생이 얼마나 허망한 건지 이 지사 본인이 잘 알텐데 이런 사태를 자처한 게 안타깝고, 내 자신도 비참하다”며 소감을 밝혔다.

또 김씨는 이 지사가 사과한다면 용서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물론이다. 하지만 이미 (사과할) 시기는 놓친 것 같다”며 “인간적으로 ‘그땐 좀 젊었다’, ‘미안하다’는 전화라도 왔으면 이런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영화배우 김부선 / 뉴시스
영화배우 김부선 / 뉴시스

김씨와 동행한 강 변호사는 “오늘 처음으로 증거를 제출하는 것”이라며 “증거는 넘친다. 자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김씨는 남부지검에 지난달 18일 이 지사에게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가 있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씨 측은 이 지사가 지난 5월29일과 6월5일 경기도지사 TV토론회에서 한 발언을 문제 삼았다.
   
당시 고소장을 제출하며 김씨는 “이 지사로 인해 나는 허언증 환자로 몰려 정신적, 경제적인 손해를 입었다”며 “이제 (이 지사의) 거짓말이 법의 심판을 받게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지난달 28일에는 서울동부지검에 이 지사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제기한 바 있다. 

김씨와 이 지사는 과거 불륜 관계였다는 의혹에 휘말리며 이에 대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