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추석 연휴 첫날 판돈 2천800만원 도박…익산서 13명 검거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9.23 14: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추석 연휴 첫날에 판돈 수천만원의 도박을 벌인 일당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도박개장 등 혐의로 김모(53)씨 등 13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전날 오전 11시 40분께 익산시 낭산면 한 주택에서 속칭 훌라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많은 남성이 하우스를 차리고 도박을 한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택 창문을 넘어 현장을 급습했다.
 
도박판 주변에 있던 수표와 현금 등 2천800여만원도 압수했다.
 
경찰은 탁자에 둘러앉아 도박하고 있던 4명과 옆 방에서 대기하고 있던 9명을 모두 검거했다.
 
이들 대부분은 화물차 기사와 동네 주민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 등은 “친구 집에 놀러 왔다가 심심해서 도박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