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암수살인’ 주지훈, 결이 다른 역수사 방식 “새로운 재미 느낄 수 있을 것”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9.13 19: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암수살인’ 주지훈이 영화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1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영화 ‘암수살인’(감독 김태균)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태균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윤석, 주지훈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암수살인’은 부산에서 발생한 암수범죄(피해자는 있지만 신고도 시체도 수사도 없어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던 살인사건)를 바탕으로 감옥에서 추가 살인을 자백한 살인범과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실화극이다. 

이날 김태균 감독은 ‘암수살인’을 제작한 이유에 대해 “사건을 추적하는 한 형사의 열정과 집념 때문”고 밝혔다. 이어 “범죄자에 의지해야하는 무모한 싸움이지만 끝까지 밝혀낸다. 인간 대 인간으로서 피해자에 집중한 형사를 보면서 그런 사람을 담고 싶었다. 본문을 지켜낸 사람이 세상을 바꾼다. 무관심이 범죄자를 낳는 현실 속 ‘암수살인’으로 환기시키고 싶었다”고 전했다.

김윤석-김태균-주지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윤석-김태균-주지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윤석과 주지훈은 작품을 선택한 이유로 “시나리오 탄탄함”을 꼽았다. 김윤석은 “특히 캐릭터가 독특했다. 형사의 매력이 잘 드러났다. 기존 형사 캐릭터들은 범죄자들과 대립해야 하기 때문에 주로 거친 모습으로 그려졌다. 하지만 이번에 맡은 김형민 역은 거친 모습이 거의 없고 욕도 거의 하지 않는다. 의상도 회사원같이 잘 차려입고 격식을 갖춘다. 범인을 잡았다고 해서 끝난 것이 아니고 피해자를 끝까지 밝혀야 한다고 생각하는 모습 또한 매력적이다”라고 캐릭터에 대한 소개도 덧붙였다.

‘암수살인’은 범인을 쫓고 잡으며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는 기존 수사물과는 달리 피해자 중심인 역수사 방식으로 진행된다. 그렇기에 기존의 통쾌함을 원했던 관객들은 다소 심심함을 느낄 수도 있다.

주지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주지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주지훈은 “수사물을 ‘이렇게 풀 수도 있구나’를 느끼게 하고 싶었고 전 그것이 재미있었다. 김윤석 선배님이 먼저 캐스팅이 되셨는데 든든한 아군을 얻는 느낌이었다. 강렬한 캐릭터를 하고 싶은 욕망과 장르물로서의 쾌감이 결이 다르기 때문에 걱정은 있었다. 결론은 참여하길 잘했다고 생각한다. 새로운 재미가 관객들에게 어떻게 전달이 될까 궁금하다“고 밝혔다.

김윤석, 주지훈, 문정희, 진선규, 허진 등이 출연하는 영화 ‘암수살인’은 10월 3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