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암수살인’ 김윤석, 묵직한 카리스마 “향이 짙은 커피같은 영화“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9.13 19: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암수살인’ 김윤석이 묵직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1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영화 ‘암수살인’(감독 김태균)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태균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윤석, 주지훈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암수살인’은 부산에서 발생한 암수범죄(피해자는 있지만 신고도 시체도 수사도 없어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던 살인사건)를 바탕으로 감옥에서 추가 살인을 자백한 살인범과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실화극. 

극 중 김윤석(김형민 역)과 주지훈(강태오 역)은 각각 형사와 살인범으로 분해 팽팽한 대립각을 형성한다. 두 사람의 카리스마가 긴장감을 이끄는 가운데 실제 현장 분위기는 어땠을까.

이에 김윤석은 “현재 분위기는 영화 ‘추적자’와 비슷하다. ‘추적자’는 UFC라고 한다면 ‘암수살인’은 테니스 같다. 강력한 서브를 놓으면 막아내는 그런 테니스를 한 것 같다. 속으로는 UFC를 하고 있었을 것이다”고 표현했다. 

김윤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윤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형사물은 영화로 좋은 소재이다. 이 영화를 만나면서 그렇게 가지 않아도 훌륭한 영화가 될 수 있구나 싶었다. ‘암수살인’ 속 형사의 모습이 그동안 영화에서 다뤘던 형사의 모습 중 가장 마음에 들었다. 용광로같은 폭발적 에너지는 아니지만 이 사람의 집념과 끈기가 차근차근 놓치지 않고 느리더라도 나아가는 모습이 인상깊었다”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주지훈은 “윤석 선배님이 너무 선배님이기도 하고 나이 차이가 있어서 긴장도 했다. 그리고 리스펙트가 커서 두렵기도 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현장가서 직접 겪어 봤더니 굉장히 카스테라 같은 사람이더라. 소프트 하시고 달달하다. 경상도 출신이시니까 사투리 디테일을 과감 없이 조언해주셨다. 선배님을 믿고 하고 싶었던 것들을 막 던져 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윤석은 ‘암수살인’을 “향이 짙은 커피 느낌”이라고 표현하며 “‘무소식이 희소식이라는 말’이 대사에 나오지만 삭제됐다. 이처럼 주변에 무관심한 사람들이 많은 현대 사회에, 주변에 관심을 갖게 하는 영화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윤석, 주지훈, 문정희, 진선규, 허진 등이 출연하는 영화 ‘암수살인’은 10월 3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