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졸업생 미투’ 용화여고, 성폭력 연루 교사 18명 징계 결정
  • 박세아 기자
  • 승인 2018.08.22 01: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세아 기자] 졸업생 미투 관련 용화여고 교사 18명이 징계 처분됐다.

지난 21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서울 노원구 용화여고는 최근 교원징계위원회를 열어 학생 대상 성폭력에 연루된 교사 18명을 징계하기로 했다. 

징계 수준은 파면과 해임 각각 1명, 기간제교사 계약해지 1명, 정직 3명, 견책 5명, 경고 9명(정직과 중복해 받은 2명 포함) 등이다.

학교 측은 교육청이 특별감사 결과를 토대로 한 징계요구를 거의 그대로 받아들였다.

징계대상에는 성폭력을 직접 가한 것으로 확인된 교사 외에도 교육청에 신고를 늦게 하는 등 학교 성폭력 대응절차를 지키지 않은 교사들도 포함됐다.

용화여고 졸업생들은 올해 3월 ‘용화여고 성폭력 뿌리뽑기위원회’를 꾸린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설문조사를 벌여 교사들의 성폭력을 세상에 알렸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당시 337건의 응답이 접수됐으며 이 중 성폭력을 직접 경험했다는 응답만 175건 나왔다.

졸업생들의 폭로에 재학생들은 포스트잇으로 ‘#위드유(#Withyou)’, ‘위 캔 두 애니씽(We Can Do Anything·우리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 등의 문구를 만들어 학교 창문에 붙이며 응원해 화제가 된 바 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한 학교에 10명이 넘는 교사가 줄지어 징계 되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