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럽 증시, 미국-터키 간 고조된 긴장감으로 일제히 하락
  • 강태이 기자
  • 승인 2018.08.16 05: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태이 기자] 유럽 주요 증시는 15일(현지시간) 터키가 미국 상품에 고율의 보복 관세를 부과하는 등 긴장이 고조되면서 하락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50% 하락한 7,497.87로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도 1.58% 내린 12,163.01을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도 1.82% 하락한 5,305.22로 주저앉았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1.48% 내린 3,359.08로 마감했다.

바이어(-3.83%), 티센크루프(-3.51), 폴크스바겐(-3.49), 프렌스닐로(-7.79%) 등 전 종목에 걸쳐 약세가 두드러졌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터키는 15일 관보를 통해 미국산 자동차에 붙은 관세는 120%, 주류에는 140%, 잎담배에는 60%까지 인상했다고 발표했다. 터키는 미국이 자국인 목사 석방을 압박하며 10일 터키산 철강, 알루미늄 관세를 배로 올리자 보복 대응에 나섰다.

중국 IT기업 텐센트가 2분기 이익이 3% 감소했다고 발표한 것도 시장의 불안을 확산시켰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