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경수, 드루킹과 대질 조사…팽팽한 입장 대립의 결말은?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8.10 01: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과 대질 조사를 벌였다.

드루킹 김동원 씨와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9일 저녁 허익범 특별검사팀 조사실에서 마주 앉아 드루킹의 댓글조작을 둘러싼 진실 공방을 벌였다.

특검팀 박상융 특별검사보는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드루킹의 진술 내용과 김 지사의 진술 내용이 서로 다른 점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대질 조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특검보는 드루킹이 오후부터 특검에 출석해 대기 중이며 양측 동의 여부에 따라 특검 건물 9층 영상녹화 조사실에서 대질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대질신문에서 드루킹 김 씨는 “김 지사가 감탄을 표하거나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 사용을 허락해달라는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고 주장했지만, 김 지사는 “킹크랩은 본 적도 없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경수 경남지사 / 연합뉴스
김경수 경남지사 / 연합뉴스

앞서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9일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열린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해 킹크랩 운용을 승인·묵인하는 식으로 댓글조작을 공모했다고 봤다. 

이는 드루킹 일당이 ‘김 지사가 당일 오후 8시께 출판사에 도착해 2층 강연장에서 ‘둘리’ 우 모 씨의 킹크랩 시연을 봤다’는 취지로 공통된 주장을 내놓은 데 따른 것이다. 이들은 김 지사가 감탄을 표하거나 킹크랩 사용을 허락해달라는 드루킹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고 특검에서 진술했다.

반면에 김 지사는 당일 느릅나무 출판사를 방문한 사실은 있지만 드루킹이 킹크랩과 같은 댓글조작 프로그램을 보여준 기억은 결코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드루킹이 ‘선플(긍정적 댓글) 운동’을 하는 줄 알았을 뿐 킹크랩과 같은 불법적인 댓글조작을 하는지는 알지 못했다고 그간 밝혀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