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개그콘서트’, 공채 32기 신인개그맨 이재율 ‘깜짝’ 데뷔…간판 코너 ‘봉숭아학당’ 얌생이 ‘주목’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7.27 18: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KBS2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의 간판 코너 ‘봉숭아학당’에 공채 32기 개그맨 이재율이 새 캐릭터 ‘얌생이’로 핫한 데뷔 무대를 치른다. 

얌생이는 얌전한 모범생을 합친 이름으로 얄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가진 캐릭터. 첫 녹화에서부터 이재율은 천연덕스러운 연기와 센스로 현장을 웃음으로 휩쓸며 레전드급 신인의 등장을 알렸다. 특히 관객들뿐만 아니라 ‘봉숭아학당’을 함께 하는 선배들까지 포복절도하게 만들어 더욱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

이재율은 “‘개그콘서트’는 하나의 공연이라고 생각한다. 앞 코너들이 재미있었고 분위기가 좋아서 마지막 코너였는데도 잘 살았던 것 같다”고 선배들 덕분이라며 겸손한 신인의 모습을 보였다. 또한 “32기 첫 주자라서 부담도 되고 잘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동기들이 많이 응원해 주고 조언도 많이 해줬다”고 동기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학창시절부터 개그맨이 꿈이었다는 그는 대선배 김대희와 호흡을 맞춘 벅찬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중학교 때 개그에 빠져서 개그맨만 목표로 하고 있었는데 그 때부터 김대희 선배님은 톱스타였다”며 “오늘 진짜 저한테는 뜻깊은 날이다. 김대희 선배님이 받쳐 주시는 자리에서 개그를 할 수 있었다는 게 정말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재율 / KBS2 ‘개그콘서트’ 방송캡처
이재율 / KBS2 ‘개그콘서트’ 방송캡처

무대에서 남다른 끼를 발산하며 시선을 끌어 모은 이재율은 2년 정도 홍대 소극장에서 공연을 했었다고. “소극장 공연은 많이 해봤지만 카메라 앞에서는 해 본 적이 없었다”며 “무대를 앞두고 많이 긴장됐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시작점에 선 그는 “앞으로도 즐기면서 개그하고 싶고 저를 지켜봐 주시는 분들이 많아진 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공채 32기 신인개그맨 이재율이 얌생이로 시청자들과 첫 만남을 가지는 ‘봉숭아학당’은 오는 29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되는 대한민국을 웃기는 원동력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