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두관, 민주당 당 대표 출마 선언…"오직 문재인정부 성공"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8.07.19 17: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19일 8·25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초선의 김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한책임, 지역분권, 당원주권으로 문재인정부 성공과 혁신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이제 우리가 가야 할 길은 단 하나,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향한 길"이라며 "저의 정치적 미래는 단 1%도 생각하지 않겠다. 오직 문재인정부 성공을 위한 길, 끝없는 민주당 혁신의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당대표의 역할은 명확하다. 국민이 명령한 문재인정부의 사회구조 개혁을 뒷받침하고 더 강한 민생경제를 만드는 것"이라며 "그렇게 문재인정부를 성공시키고 총선 승리와 민주당 연속집권을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김두관, 민주당 당대표 출마선언 / 연합뉴스
김두관, 민주당 당대표 출마선언 / 연합뉴스

김 의원은 '민생 당대표, 책임을 다하는 당대표'를 강조하며 "야당의 발목잡기 대신 협력을 이끌어내고, 기득권의 특권 대신 희생을 설득하겠다"고 약속했다.

행정자치부 장관, 경남지사 등을 역임했던 김 의원은 "제가 걸어온 길은 언제나 극단적인 여소야대였다. 그 험난한 여정에서 쌓은 경험을 문재인정부 성공과 근본적인 사회개혁을 위해 쓰겠다"고 밝혔다.

그는 "가장 먼저 당내 분열주의를 완전히 없애겠다"며 "저는 분열주의의 가장 앞에 섰던 적이 있었고 그래서 그 갈등과 폐해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주류도 없고, 비주류도 없는 수평적인 정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정과제 추진을 위한 개혁입법연대를 만들고 최대한의 힘을 모으겠다. 취임 후 야당 대표들과 민생과 협치를 위한 공동협약을 만들어내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 시도당 공천권 강화 ▲ 자치분권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 시도당 민주연구원 분원 설치 ▲ 전략공천 폐지와 권리당원 직선제 ▲ 권리당원 전원투표제를 통한 비례대표 우선순위 결정 ▲ 당원소환·당원발안 요건 완화 등의 공약도 제시했다. (연합뉴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