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천주교, ‘워마드 성체 훼손’에 재발 방지 촉구…“모든 종교인에게 비난 받을 것”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7.12 05: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천주교 측이 남성 혐오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의 ‘성체’ 훼손 행위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하며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11일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이번 사건은) 천주교 신자들뿐만 아니라 다른 종교인들에게도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엄청나고 심각한 충격을 안겨 주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지난 10일 워마드 게시판에 ‘예수 XXX 불태웠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 작성자는 ‘난 오로지 XX(여성의 성기를 일컫는 말)신만 믿는다’며 “여성을 억압하는 종교는 다 꺼져라"고 적었다. 게시물에는 붉은색 펜으로 욕설이 적힌 성체 일부가 검게 불태워진 모습이 담긴 사진이 첨부됐다.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에서 발간한 ‘미디어 종사자를 위한 천주교 용어 자료집’에 의하면, 천주교에서 성체는 현존하는 예수의 몸을 일컫는다. 성체를 훼손하는 것은 예수를 직접 모욕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이번에 발생한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은 천주교 신앙의 핵심 교리에 맞서는 것이며, 모든 천주교 신자에 대한 모독 행위”라며 “종교인이 존귀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것에 대한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으며,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종교인에게 비난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성체를 모독하고 훼손하는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촉구하며, 이번 일로 충격과 상처를 받은 모든 천주교 신자를 비롯하여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분과 함께, 우리 사회가 서로의 가치를 존중하는 사회가 되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