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국종 교수,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제안 거절 “나같은 내공에는 득보다 실이 많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이국종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 겸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로부터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제안을 거절했다. 

7일 중앙선데이 보도에 따르면 김 권한대행은 전날 밤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이 교수를 만나 한국당 비대위원장을 맡아줄 것을 설득했으나 이 교수는 이에 응하지 않았다.

이국종 / 뉴시스
이국종 / 뉴시스

김 대행은 “내부 시각으로는 매너리즘에 빠진 한국당을 결코 개혁할 수 없다. 외부에서 참신한 시각에서 새로운 접근법으로 제로베이스에서 큰 개혁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이 교수는 “새로운 시각도 중요하지만 나 같은 내공으로 하기엔 득보다 실이 많다. 의료 일만 해온 사람이 (정치를)하는 게 옳지 않다”며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회(준비위) 핵심 관계자는 “의원들에게 추천을 받고 있고, 그 일환으로 김 대행도 소통해본 것 같다”며 “사양한 것이 확인된다면 후보군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밝혔다.

준비위는 8일까지 대국민 공모를 진행해 후보군을 5~6명으로 압축, 17일 전후로 예정된 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 구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