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타는 청춘’ 홍일권, 주방일도 척척? “하와이서 접시도 닦고 그랬다”
  • 황미리 기자
  • 승인 2018.06.27 00: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미리 기자] ‘불타는 청춘’ 홍일권이 요리 실력을 뽐냈다.

26일 방송된 SBS‘불타는 청춘’에서는 홍일권이 생일파티를 준비했다.

SBS‘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SBS‘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홍일권은 주방일을 잘 도왔다.

홍일권은 잡채를 준비하는 강경헌 옆에서 설거지를 담당했다.

이어 그는 고무장갑을 가죽 장갑처럼 소화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홍일권은 다른 주방일도 잘했다. 리드키멀한 칼질로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강문영은 “어머니한테 요리도 해드리냐. 너무 예쁜 자식이다. 정말로 좋아하나봐”라고 말했다.

그러자 홍일권은 “아니다. 옛날부터 여행 다니면서 혼자 요리 하고 그랬다”고 답했다.

이어 청춘들은 홍일권에 “외국에서도 오래 살지 않았냐”고 질문했다.

이에 홍일권은 “하와이에 좀 가서 접시도 닦고. 그때 주방 일을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요리하는 걸 좋아한다. 아버님 돌아가신 이후에 어머님이 좀 그래서 무뚝뚝한 편인데, 요리라도 가끔씩 해드리고 하면. 그게 또 도리인 것 같고. 아버지 빈자리가 계시더라. 아무래도”라고 말했다.

이어 홍일권은 “형은 일찍 결혼해서 벌써 아들이 대학 들어갈 나이가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SBS‘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