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토픽]터키서 ‘흉기’에 네 다리와 꼬리 잘린 강아지 발견…응급수술 2일 뒤 숨져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8.06.19 12: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터키 북서부 Sakarya 지방의 Sapanca 지역의 숲에서 네 개의 다리, 꼬리까지 잘린 강아지 발견됐다. 응급 수술 후 죽었지만 이로 인해 동물보호법 강화 움직임이 일고 있다. 

17일(현지시간) 터키 일간 후리예트데일리뉴스에 따르면 대선을 앞두고 처참한 강아지 학대 논란이 불거지면서 정치인들이 앞다퉈 동물학대 방지법 강화를 약속하고 있다

지난 13일 터키 사카르야 주 사판카 지역의 숲 속에서 네 다리와 꼬리가 모두 잘려 나간 강아지 한 마리가 발견됐다. 

지나가던 행인에 의해 구조된 이 강아지는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 수술을 받았지만 이틀 뒤 결국 숨지고 말았다. 의료진은 강아지의 다리가 흉기로 절단된 것 같다고 밝혔다.

다리를 모두 잃은 채 붕대를 감고 힘없이 누워있는 강아지의 사진이 공개되자 온라인상은 분노로 들끓었다. 네티즌들은 용의자를 엄벌하고 동물보호법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터키서 ‘흉기’에 네 다리와 꼬리 잘린 강아지 발견 / 데일리메일
터키서 ‘흉기’에 네 다리와 꼬리 잘린 강아지 발견 / 데일리메일
‘흉기’에 네 다리와 꼬리 잘린 강아지 발견 / 데일리메일
‘흉기’에 네 다리와 꼬리 잘린 강아지 발견 / 데일리메일

터키의 유기 동물 보호 단체 SOHAYKO의 야신 일마즈 회장은 "이른 바 인간이라고 불리는 자가 강아지를 고통 속에 죽게 만들었다"며 "범인을 잡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터키 사법당국은 강아지를 숨지게 한 혐의로 한 건설 중장비 기사를 체포하고, 고의로 강아지를 학대한 것인지 작업 중 사고로 강아지가 다친 것인지 조사를 진행 중이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동물 보호는 우리의 과제일 뿐만 아니라 우리의 신념, 인간성과 관련된 문제"라며 "동물은 물건이 아니라 살아 있는 존재"라고 강조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오는 24일 대선에서 재선하면 동물들의 권리를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동물보호법을 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