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준표, 정태옥 ‘이부망천’ 발언에 대해 “경박하고 잘못된 발언” #유정복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6.10 00: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정태옥 ‘이부망천’ 발언에 대한 홍준표 대표의 반응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인천 비하’ 막말 논란으로 최근 대변인직에서 사퇴한 정태옥 의원의 발언을 겨냥해 “경박하고 잘못된 발언을 했다”고 했다.
 
홍준표 대표는 9일 부산 해운대구 반송1동 재래시장 방문 인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정태옥 의원은) 대변인직에서 사퇴를 했고 윤리위원회를 소집해서 적정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11일 윤리위원회를 열고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그는 이어 “큰 나무는 바람 잘 날 없다”며 “선거를 치르다 보면 어처구니없는 실수가 나올 수 있다. 개개인이 조금 조심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정태옥 의원은 지난 7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를 두둔하는 발언과 함께 “서울에 살던 사람이 양천구, 목동에서 잘살다가 이혼하면 부천 정도로 간다”며 “부천에 갔다가 살기 어려워지면 인천 중구, 남구 쪽으로 간다”고 했다.
 

이에 일부 지역 비하 논란이 일자 8일 대변인직을 사퇴했다.
 
하지만 사퇴 이후에도 “[이]혼하면 [부천]으로 가고 [망]하면 인[천]”라는 문장의 4음절 단어인 ‘이부망천’이라는 단어로 계속 회자 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