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논란으로 방송 재개 시기 미정…“이영자 먹방 그리워”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5.25 11: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의 방송 재개 일정은 아직 미정인 것으로 알려렸다.

24일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 3주 결방에 이어 녹화 일정까지 연이어 취소되면서 방송 재개 시기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MBC는 지난 18일 인사발령을 통해 최대현 아나운서와 권지호 카메라 기자를 해고했다. 또한 보도국 국장과 부장 각 1명, 경영지원국 부장과 차장 각 1명은 정직 및 감봉했다. 디지털기술국 부장 1명에게는 근신 처분을 내렸다. 징계 사유는 취업규칙 등 위반이다. 

최대현 아나운서는 2002년 MBC에 입사했으며 지난해 장기파업에 참여하지 않고 뉴스를 진행했다. 최근 논란이 된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속 세월호 뉴스 특보 화면 속 주인공이기도 하다. 

‘전지적 참견 시점’ 기자간담회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기자간담회 / MBC

그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진행되던 지난해 2월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서 연단에 올라 발언했다. 또 MBC 김세의 기자, 성호스님과 함께 ‘빨갱이는 죽여도 돼’란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사진을 찍기도 했다. 

함께 해고된 권지호 기자는 장기파업 때 논란이 된 ‘카메라 기자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인물로 알려졌다.

앞서 ‘전지적 참견 시점’은 이영자의 어묵 먹는 장면에 세월호 특보 화면을 사용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애꿎은 피해를 입은 출연진들에게 “이영자 언니 빨리 돌아와요”, “영자 언니의 먹방 그립다”, “송은이는 김생민에 이어 또 악재가”라며 안타까움과 함께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제작진 경질에 따른 재정비기간을 가지게 된다. 방송재개 시점은 새로운 연출진이 구성된 후 이영자를 비롯한 출연자들과 상의해 결정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