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테니스스타’ 정현, 세계랭킹 ‘20위’ 재진입…아시아 1위 탈환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8.05.14 17: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한국 테니스 간판스타 정현(22·한국체대)이 3주 만에 다시 세계 톱20에 재진입했다.

정현은 14일(한국시간) 발표된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랭킹에서 지난주 21위보다 한 계단 오른 20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ATP 투어 무투아 마드리드오픈 1회전에서 탈락한 정현은 랭킹 포인트가 1817점에서 1807점으로 줄었다.

그러나 순위는 조금 올라갔다. 지난달 2일 19위에 오르며 처음으로 20위 벽을 넘어선 정현은 4월30일자 순위에서 22위로 내려갔다가 3주 만에 다시 톱20에 복귀했다.

‘테니스스타’ 정현, 세계랭킹 ‘20위’ 재진입…아시아 1위 탈환 / 뉴시스
‘테니스스타’ 정현, 세계랭킹 ‘20위’ 재진입…아시아 1위 탈환 / 뉴시스

지난주 20위 니시코리 게이(29·일본)가 24위로 떨어지면서 정현은 아시아 선수 중 최고 순위도 되찾았다.

당초 정현은 이번주 이탈리아 로마에서 개최되는 ATP 투어 BNL 이탈리아 인터내셔널에 출전할 예정이었으나 발 부상 탓에 불참하기로 했다. 

지난 4월2일자 세계랭킹에서 1위를 라파엘 나달(32·스페인)에 내주고 2위로 내려앉았던 로저 페더러(37·스위스)는 7주 만에 세계랭킹 1위에 복귀했다. 나달은 2위로 밀렸고, 이날 막을 내린 마드리드오픈에서 정상에 선 알렉산드르 즈베레프(21·독일)가 3위를 유지했다. 4, 5위도 그리고리 디미트로프(27·불가리아), 마린 칠리치(30·크로아티아)로 변화가 없었다.

여자프로테니스(WTA) 세계랭킹에서는 시모나 할렙(27·루마니아)이 세계랭킹 1위를 굳게 지켰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장수정(23·사랑모아병원)이 188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