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진그룹 조양호, 사과문 발표 “조현민·조현아 사퇴”…누리꾼 “슬그머니 기어나와”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4.23 07: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최근 잇달아 불거진 가족들의 ‘갑질 의혹’에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조현민 전무와 조현아 칼 호텔 사장의 사퇴를 선언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22일 공식 사과문을 통해 “대한항공의 회장으로서, 또한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제 여식이 일으킨 미숙한 행동에 대해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모든 것이 저의 불찰이고, 저의 잘못이다.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항공의 임직원 여러분께도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아울러 직접 마음의 상처를 입은 피해자 여러분들께도 머리 숙여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조현민 전무와 조현아 칼 호텔 사장 모두 현재 맡고 있는 한진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즉시 사퇴하도록 조치했다”고 전했다.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 뉴시스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 뉴시스

최근 물벼락 갑질로 논란이 된 조현민 전무와 조현아 사장도 탈세 의혹 등 일가의 조직적 비리 의혹까지 터져나오면서 함께 사퇴조치한 것으로 보인다.

조회장은 대한항공에 대해서는 전문경영인 도입 요구에 부응해 전문경영인 부회장직을 신설하고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를 보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룹 차원에서 이사회 중심의 경영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땅콩 회항’으로 물러났다 3년만에 경영에 복귀했던 조현아 사장의 사례를 비추어 “보여주기식 조치가 아니냐”, “지난번에도 물러났다가...슬그머니 기어나와 다시 호텔 사장 하고 있는데.. 곧 다시 복귀할 듯”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