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국 쇼트트랙 계주 5명, 왜 다른팀은 4명? '역전드라마…잘 싸웠다!'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2.21 07: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출발부터 피니시라인 들어올때까지 눈 돌릴 틈이 없었던 쇼트트랙 여자 계주 경기었다.

2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시상식이 열렸다.

한국 대표팀은 4분 07초 361의 기록으로 대한민국에 4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이날 경기에 출전한 선수는 최민정 심석희 김아랑 김예진. 이들은 111.12m 트랙 27바퀴를 도는 계주 레이스를 금빛으로 만들었다.

처음엔 4번째로 시작, 2바퀴를 남기고 바통을 이어받은 최민정이 선두로 올라섰고 피니시라인까지 그 선두는 유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하지만 우여곡절도 있었다. 비디오 판독이 생각보다 오래 걸린 것. 하지만 끝내 중국과 캐나다는 실격 처리, 한국의 금메달은 유지됐다.

쇼트트랙 여자 계주 5명/ 뉴시스 제공
쇼트트랙 여자 계주 5명/ 뉴시스 제공

그런데 시상대에 오른 쇼트트랙 계주 선수는 5명. 왜 다른 팀은 4명인데 우리만 5명일까.

쇼트트랙 계주 경기는 처음부터 모두 5명의 선수를 참가자 명단에 올릴 수 있다.

하지만 매 경기는 팀당 4명의 선수들만 참가해 플레이를 하게 되는 바.

나머지 1명이 메달 조건에 충족하려면 결승까지 가는 중 한 경기라도 참가해야 조건에 충족된다.

예선에 출전했던 막내 이유빈까지 모두 다섯 명이 함께 시상애 윗자리에 올라섰다.

장한 한국 쇼트트랙 계주 5명.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