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nba 올스타전’ 스테판 커리, 연봉 새삼 화제…‘5년간 연장 계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채 기자] NBA 슈퍼스타 스테판 커리(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 소속)가 내한하여 세간에 화제를 받은 바에 이어 연봉이 새삼 화제다.

스테판 커리는 지난 2016년 11월 단일 경기 최다 3점슛 기록(13개)을 달성, 2015-2016년 시즌 NBA 역사상 최초로 투표 만장일치 MVP에 등극하는 등 NBA의 역사를 새롭게 써내려가고 있는 자타공인 NBA의 간판스타이다. 

그는 NBA 올스타에는 4번이나 선정됏으며 2016년에는 NBA 득점왕을 차지하기도 한 실력자로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와 5년간 시즌 2억 100만 달러(약 2, 300억 원)의 연장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져 이목을 모은 바 있다.

스테판 커리 인스타그램
스테판 커리 인스타그램

이는 마이클 조던을 뛰어넘는 연봉 수준이다. 1년 간 400억원이 넘는 돈을 벌고있는 커리의 연봉은 미국 스포츠 계에서도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커리형은 저정도 받을반해 ㅋㅋㅋㅋㅋ”, “3점슛으로 새로운 장을 열었는데 그정도는 충분하지”, “아 진짜 대박이네 ㅠㅠㅠㅠ 너무 부럽다”, “2300억 실화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nba 올스타전’ 19일 오전 10시에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경기가 진행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