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복면가왕 ‘레드마우스’, 정체는 선우정아…3월 신곡 발매 알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2.12 11: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레드마우스’의 정체가 드러났다.

MBC 측은 11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레드마우스’ 선우정아가 가왕 5연승 달성을 끝으로 3위를 차지하며 모습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선우정아는 지난해 12월 가왕 도전을 시작으로 11주간 가왕 자리를 지켜왔다.

‘레드마우스’ 선우정아는 ‘휘파람’의 편곡을 시작으로 가왕 자리에 앉았다. 

마지막 무대 또한 ‘피카부’를 파격적으로 편곡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하였다.

‘레드마우스’ 선우정아는 ‘휘파람’, ‘Dear’, ‘겨울비’, ‘순정마초’, ‘Reset’, ‘피카부’까지 다양한 장르의 곡으로 각기다른 무대를 선보였다.

그의 무대를 본 네티즌들은 ‘몇주간 레드마우스 공연 보려고 복면가왕 챙겨봤는데 언제쯤 또 내 심장 직격타 날리는 가왕이 나타날까’, ‘레드마우스 분명히 오래갈수있을꺼라 생각했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선우정아는 “더 많은 분들에게 더 많이 사랑받고 싶은 마음을 ‘구애’라는 노래로 만들어 발매 했습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복면가왕 ‘레드마우스’ 선우정아 캡처
MBC 복면가왕 ‘레드마우스’ 선우정아 캡처

 

“무슨 복인지 두어 달 후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되어 많은 분들께 정말 더 많은 사랑을 받았어요. 어떻게 다가가야 할지 몰라 마음만 앞섰던 저에게 행운 같은 전환점이 되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라는 뮤지션의 행보를 떠나서 함께 무대 준비하며 제작진 분들과 하우스 밴드 분들, 현장의 관객 분들과 패널 분들, 모든 스탭 분들과 정말 즐거운 소통을 했던 것이 가장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레드마우스로 받은 사랑, 앞으로의 음악에 소중히 잘 담아 내겠습니다!”라고 두 달간의 촬영 소감을 남겼다.

현재 선우정아는 3월 발매를 목표로 신곡 작업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