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소상공인 절반 “일자리안정자금 신청할 것”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8.02.04 20: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소상공인 절반 이상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덜기 위해 정부가 도입한 일자리 안정자금을 신청하겠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올해 최저임금 16.4% 인상에 대해서는 10명 중 9명꼴로 부담된다면서 1인 경영이나 직원 감원 등을 하겠다고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 화면 캡처
소상공인연합회 화면 캡처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달 전국 소상공인연합회 회원과 일반 소상공인 등 모두 62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일자리 안정자금이 소상공인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느냐에 대해서는 ‘그렇다’는 응답이 56.6%로 ‘그렇지 않다’의 43.4%보다 많았다.

일자리 안정자금을 신청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전체의 37.4%가 4대 보험 적용기준이 부답스럽다고 답했고, 30.2%가 월급 190만 원 한도로 정해져 지원조건에 맞지 않아서라고 응답했다.

추천기사